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레디 x 듀렉 데브, 바다 건너 만난 ‘TWINS’

카모가 뒤덮인 ‘농구장’ 팝업

2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국의 여러 래퍼들과 협업을 진행해온 듀렉 데브의 디렉터 데빈 코르테즈(이하 데브)와 꾸준히 패션 영역에서의 활동을 확장하고 있는 하이라이트 레코즈의 레디가 협업 캡슐 컬렉션을 출시하며 팝업 스토어를 개최한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한 이벤트의 개최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들은 원거리에서도 꾸준하게 아이디어를 주고받으며 컬렉션을 준비했고, 자신들의 크리에이티비티를 최대한으로 보여줄 수 있는 형태로 그것을 내놓기로 했다.


데브는 라스 베가스 출신의 디자이너로, 스키 마스크 더 슬럼프 갓, XXX텐타시온 등의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구찌, 고야드, 베이프 등 아이코닉한 브랜드의 패턴을 부틀렉으로 이식한 그의 듀렉은 트래비스 스콧이 <페이퍼> 매거진 커버를 장식할 때 착용하면서 유명세를 얻게 됐다. 이후 그는 미국과 일본 각지에서 팝업 스토어를 열었고, XXX텐타시온의 리벤지갤러리를 함께하고, 스키 마스크 더 슬럼프갓과 함께 베리레어라는 브랜드를 론칭하기도 했다. 그리고 2019년 그가 새롭게 론칭한 브랜드 듀렉 데브는 빌리 아일리시의 투어 의상으로 채택되며 다시 한번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레디 x 듀렉 데브의 협업 팝업 ‘TWINS’는 듀렉 데브 브랜드가 진행하는 첫 번째 공식 협업 컬렉션을 선보이는 이벤트다. ‘TWINS’라는 팝업 타이틀에 걸맞게 이번 컬렉션은 두 사람의 친밀하고 자연스러운 소통을 통해 완성됐다. 이들의 아이덴티티가 녹아 있는 카무플라주로 둘러싸인 팝업 현장에서 직접 이야기들을 듣고 왔다. 듀렉 데브 x 레디의 캡슐 컬렉션 팝업 ‘TWINS’는 신촌 현대백화점 피어 매장에서 9월 4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팝업은 코로나19 감염 및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지침에 따라 운영되며, 인터뷰도 지침을 준수해 진행됐다.

이번 행사를 열기 위해 한국에 입국해 14일 동안 격리 조치를 받고 나온 걸로 알고 있어요.


데브: 맞아요. 최근 가장 정신적으로 힘든 시간이었어요. 혼자서 답답한 호텔 방에 있었는데, 심지어 창문도 열 수 없었거든요. 이제껏 경험해본 적 없는 생활이었습니다. 정신적으로 시험을 받는 기분이었어요. ‘14일이 지나서도 얼마나 긍정적인 마인드와 에너지를 유지할 수 있는지 보자’ 그런 테스트 같았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팝업을 진행한 이유가 궁금해요. 사실 오프라인 행사가 원활히 개최되기 어려운 상황이잖아요.


레디: 데브는 원래 미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계속 활동을 이어왔는데, 올해 초쯤부터 이제 한국 쪽에서도 본격적으로 일을 해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어요. 저는 오래 전부터 친구 사이니까 당연히 도와주고 싶었죠. 이야기가 진행되던 중에 코로나19가 퍼지면서 비즈니스적으로는 상황이 안 좋아졌지만, 애초에 이번 협업의 목표가 돈을 버는 것보다 친구끼리 재밌는 걸 만들어보자는 거였기 때문에 저희가 그린 그림을 최대한 구현하기로 했어요.


데브: 맞아요. ‘친구와 재밌는 걸 해보자.’ 그게 먼저였어요. 서로 열정이 있었기 때문에 그 외적인 문제들은 크게 생각하지 않으려 했어요. 그래서 격리도 견딜 수 있었던 거죠.

상당히 오랜 인연이 있는 것 같은데, 둘은 언제부터 친해지게 됐나요?


레디: 저는 이 친구를 실제로 만나기 전부터 잘 알고 있었어요. 2016년쯤 이 친구가 랙스 인터네셔널이라는 브랜드로 듀렉을 만들던 시절, 그 듀렉이 너무 맘에 들었거든요. 그래서 무작정 인스타그램 DM을 보내서 서로 이야기를 하게 됐죠. 그러던 중에 한국의 쿠드그라스라는 편집숍을 운영하는 샘 형이 데브의 듀렉을 받아서 판매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그래서 셋이서도 같이 이야기를 나누며 더 친해졌죠. 처음으로 실제로 만난 건 2017년에 LA에서 열린 <컴플렉스콘>이었어요.


데브: (2016년 당시 듀렉을 착용한 레디의 사진을 보여주며) 당시 전 듀렉을 만들면서 유명세를 얻고 있었어요. 제 이름이 듀렉 데브인 것도 그 때문이죠. 제가 랙스 인터네셔널을 시작할 당시 듀렉이라는 아이템은 단색으로밖에 나오지 않았고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던 게 일반적이었거든요.


그런데 제가 구찌 같은 명품 브랜드의 패턴을 입힌 듀렉을 새롭게 만들었고, 그게 듀렉에 대한 인식을 바꾸면서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사랑을 받았어요. 저는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이고 자연스럽게 아티스트들과의 협업도 진행됐죠. 레디는 제가 만든 구찌 듀렉의 멋을 처음부터 제대로 이해한 래퍼 중 하나였어요. <컴플렉스콘>에서 만나면서 더욱 친해지게 됐고, 그때부터 우정을 이어오게 됐어요.


친해졌다고 해서 꼭 협업 프로젝트를 하지는 않잖아요. 함께 컬렉션을 진행하게 된 데는 계기가 있었을 것 같아요.


레디: 작년에 데브가 한국에서 처음 팝업을 열었을 때 제가 라이브를 했어요. 당시에 하이라이트 레코즈 식구들을 데리고 같이 공연도 하고 좋은 시간을 보냈거든요. 제가 데브와 성장한 나라도 다르고 환경도 너무 다르지만, 공통 관심사가 무척 많은데 그때 그걸 서로 알게 된 게 협업의 시작이 됐다고 생각해요. 일단 같이 좋아하는 게 많다는 걸 알게 되니 같이 뭘 만들자는 이야기까지 이어지는 건 굉장히 자연스러웠어요.


데브: 맞아요. 작년 팝업 이벤트가 계기가 됐어요. 우리가 온라인으로 오랜 기간 소통을 해왔고, 실제로 만난 적도 있었지만, 작년 팝업 이벤트는 우리가 무언가를 ‘창조적으로 함께한’ 첫 번째 경험이었거든요. 그게 예술적인 뭔가를 같이 만들어보게 된 시작점이 됐다고 볼 수 있죠. 그리고 팝업이 이렇게 본격적으로 커진 건 아마 레디가 차를 사면서부터 아닐까 싶어요.

Photographer Seunghoon Jeong

Editor Younghwan Choi


레디와 데브의 인터뷰 전문은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