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2020 SS 파리 남성 패션위크 베스트 컬렉션 15 pt.1

송민호가 왜 거기서 나와?

1,0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헤론 프레스턴


워크웨어에 대한 헤론 프레스턴의 사랑은 2020 봄, 여름 컬렉션에도 이어졌다. 주머니 가득한 재킷부터 얇은 원단으로 제작된 셔츠까지, 헤론 프레스턴은 본 컬렉션을 통해 워크웨어 기반의 테일러드 아이템들을 한 층 더 견고하게 포장했다. 지난 4월 선보인 커스텀 나이키 에어 맥스 ‘720 / 95’ 및 고어텍스 협업 부츠로 마무리한 이번 컬렉션은, 워크웨어 마니아라면 꼭 한 번 눈여겨봐야 하는 것이 좋겠다.


보디


CFDA, LVMH 등이 주목한 뉴욕 기반의 브랜드 보디가 파리 패션위크에 데뷔했다. 정성껏, 섬세하게 풀어낸 보디의 수공예 사랑은 단숨에 눈길을 끌면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전의 보디가 빈티지한 감성을 진하고 깊이있게 표현했다면, 이번에는 캐주얼하고 대중적인 방식으로 이를 풀어냈다. 보디는 2020 봄, 여름 시즌, 1900년대 초기 베일리 서커스를 주제로 삼았다. 서커스는 자칫 우스꽝스러워질 구석이 있어 다루기 어려운 주제지만, 보디는 서커스단을 상징하는 색과 패턴을 섬세하지만 기발하게 활용했다. 또 빅토리아 시대의 퀼트, 오래된 곡물 자루, 프렌치 침대 시트 등 브랜드의 핵심으로 손꼽히는 빈티지 원단 역시 눈길을 끌었다. 디테일과 퀄리티에 강한 브랜드인 만큼 모델이 걷는 속도를 아주 느리게 설정한 것 역시 칭찬하고 싶다.


핍스


쟁쟁한 브랜드가 줄을 잇는 파리 패션위크에서 여러 사람들의 머릿속에 컬렉션을 각인시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 잔상이 오래남은 컬렉션 중 하나는 바로 핍스다. 드리스 반 노튼과 마크 제이콥스를 거친 스펜서 핍스는 친환경적인 제작 방식으로 옷을 짓는 신진 디자이너. 천연 소재로 옷감을 염색하거나, 유기농 면 혹은 나일론을 재활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패션에 감각이 곤두선 사람이라면 아마 이번 시즌 컬렉션에 지갑을 열지 않을까 싶다. 핍스는 카우보이 룩에 지금의 트렌드를 완벽하게 버무려 빈티지한 멋과 동시에 세련된 인상의 웨스턴 룩을 완성했다. 카우보이 룩에 방점을 찍어줄 모자부터 밀레 협업 트레일화까지, 핍스가 선보인 아이템을 여러 방식으로 활용할 것을 상상하니 벌써부터 내년이 기다려진다.


라프 시몬스


고수는 환경을 탓하지 않는다. 또한 고수는 자신을 드러내는 것에 대한 욕심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이름은 천 리 밖에서도 빛난다. 라프 시몬스 2020 봄, 여름 컬렉션에 대한 이야기다. 지난 가을과 겨울 데이빗 린치의 영화에서 영감을 받은 고전주의 컬렉션을 선보인 라프 시몬스는 2020 봄, 여름 돌연 미래적 스포티즘으로 돌아왔다. 마구잡이로 칠해진 색색의 페인트와 곳곳에 새겨진 각종 텍스트 메세지. 세부는 전혀 다른 시대에 다다랐지만 그 실루엣 만큼은 누가 봐도 라프 시몬스의 것. 올해로 런웨이 24년 차, 라프 시몬스는 2020년 봄, 여름 컬렉션을 통해 런웨이의 세계에도 고수가 있음을 증명했다.


JW 앤더슨


파리 라파예트 안티시페이션에서 펼쳐진 JW 앤더슨의 2020 봄, 여름 컬렉션. 조나단 앤더슨은 블루, 핑크, 그린, 옐로우 등 다양한 컬러웨이를 사용하며 계절감을 드러냈으며, 절개 스웨터와 독특한 실루엣의 트렌치코트로 이목을 끌었다. 함께 공개된 캡 모양의 가방부터 금, 은 장식 토트백 그리고 니트 소재의 커다란 헤어밴드 등의 액세서리도 주목할 만하다. 조나단 앤더슨은 “옛날부터 쓰인 전통적인 기술이지만 모던한 느낌을 선사하는 모자이크 등의 D.I.Y 니트 공법을 좋아한다.”라고 컬렉션에 대해 설명했다.


오프 화이트


현장에는 초대장을 통해 예고한 주제 “PLASTIC”과는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WWD>와의 인터뷰를 통해 꽃꽂이가 취미라고 밝힌 버질 아블로는 희고 풍성한 꽃을 런웨이 전체에 심었다. 그는 컬렉션 주제에 대해 “단어 “플라스틱”을 은유적으로 사용했다. 현 시대에서는 지극히 평범한 단어도 전혀 다른 문맥으로 사용될 때가 있으니까. 단어의 쓰임을 가르는 기준은 ‘순간’이다. 플라스틱은 사람이 만든 소재 중 하나로, 다른 환경에서 매우 유용하게 쓰였다. 나는 매 시즌 만드는 초대장에 이같은 은유를 사용함으로써 하나의 작품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무엇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또 활용하느냐에 따라 가치가 달라진다는 그의 말은 흰 꽃 사이로 등장한 컬렉션을 통해 이해할 수 있었다. 바다를 연상케 하는 푸른 빛의 퀼트 재킷, 아메바 모양의 아플리케 모티브, 플라스틱 소재의 레인 코트, 그러데이션 효과와 워싱 작업을 통해 완성한 색감. 아블로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환경 문제를 환기하고 또한 퓨추라와의 협업을 통해 이를 예술로 승화했다.


와이 프로젝트


흐트러지고 헝클어진 아이템으로 가득했던 와이 프로젝트 2020 봄, 여름 컬렉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글랜 마틴스는 의도적으로 세부를 헝클고, 좌우 대칭을 무시하는 특유의 디자인 방식을 이번에도 고수했다. 착시 효과 단추가 달린 셔츠, 어깨 선이 흘러내린 오버사이즈 재킷 등은 그의 과감하고 실험적인 스타일의 파편이다.


루이비통


파리 패션위크의 헤드라이너 중 하나, 루이 비통. 이 쇼에서도 버질 아블로의 지극한 꽃사랑은 여전했다. 아블로는 “나는 다양성의 은유적 표현으로 꽃을 활용하는 것에 관심이 많다”라며 “꽃은 가까이서 보나 멀리서 보나 하나같이 아름답다. 그리고 모든 꽃은 다 똑같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컬렉션은 그의 말마따나 각기 다른 아름다움으로 가득했다. 그는 모든 남성들이 똑같은 체형과 정체성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아는 듯, 다양한 실루엣과 배색을 선보였다. 온몸으로 봄을 말하고 있는 듯한 여러 파스텔 컬러는 물론, 꽃 모양의 니트, 어머니의 주름치마를 연상케 하는 코트와 슈트 등으로 새로운 남성성을 제시하는가 하면, 연과 가방에 꽂은 꽃 장식으로 상상력을 마구 자극하기도 했다. 아마도 내년 봄과 여름에는 한층 더 화사하고 다양한 스타일의 남성들을 목격할 수 있게 될 것 같다.


Editor HB Team


2020 SS 밀라노 패션위크
베스트 컬렉션 5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