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비하인드 더 하입: 수많은 셀럽들의 사랑을 받는 메르세데스 벤츠 G바겐

트래비스 스콧과 교황에게 모두 사랑받는 자동차.

1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트래비스 스콧, 아놀드 슈왈제네거, 교황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이들에게는 세계적으로 유명하다는 점 외에도 메르세데스 벤츠의 럭셔리 SUV ‘G바겐’과 친숙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G바겐의 역사는 자동차가 주로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되던 1900년대 초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G바겐이 1990년대 민간용 차량이 되기까지는 수십 년의 세월이 걸렸고, 미국에서 공식적으로 판매되기까지는 또 다시 20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그 덕분에 G바겐은 특별하고 고급적인 차 이미지를 굳히게 됐고, 나아가 성공의 상징이 됐다. 많은 셀럽들이 G바겐을 구매했고, 트래비스 스콧은 마이바흐 G바겐을 구입하기 위해 20억 원을 들였다. 하지만 그러한 이미지와 별개로 실용성을 중시한 ‘G바겐’의 가치는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트래비스 스콧 같은 래퍼부터 아놀드 슈왈제네거, 심지어 교황까지 수많은 셀럽들의 사랑을 받는 자동차 메르세데스 벤츠 ‘G바겐’의 역사와 성공 요인을 ‘비하인드 더 하입: 메르세데스 벤츠 G바겐’에서 살펴보자.

Editor Yonghwan Choi


24년 만에 돌아온 포드의 정통 SUV,
2021 '브롱코'의 모습은?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