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첫 데뷔 앨범부터 대박 난 조자 스미스

"'코리안 바비큐'는 판타스틱 그 자체"

5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년 전, 드레이크가 <OVO> 라디오쇼에서 극찬한 스무 살 소녀가 있었다. 영국 월솔 출신의 무명 소녀는 사운드클라우드 노래 하나로 급기야 드레이크의 ‘Get It Together’, 켄드릭 라마의 <블랙 팬서> OST ‘I am’에 피처링하는 등 초고속 성과를 이루어냈다. 그리고 지난 6월 발매한 정규 앨범 <Lost & Found>로 공식 데뷔 홀로서기에 성공했다. 유럽과 미국, 아시아 투어 공연들을 속속이 매진시키는 당찬 그녀의 이름은 조자 스미스다.


지난 주 서울 프로모션을 위해 방한한 스미스를 만났다. “지금 음악 시장에는 솔직함이 부족하다”고 호소하던 그녀는 삭막한 도시의 콘크리트를 뚫고 피는 꽃 한 송이 처럼 아름답고 강했다.

서울 방문은 어떤가?


이틀밖에 안 됐지만, 정말 좋다. 그냥 여행하러 다시 오고 싶다. 어제는 ‘코리안 바비큐’를 먹었는데, ‘판타스틱’ 그 자체였다(웃음).


'Lost & Found'를 발매한 지 두 달이 지났다.


처음엔 사람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내가 작업한 노래를 한꺼번에 많이 공개하는 건 처음이었다. 난 내 앨범이 정말 좋다. 발매할 때 전혀 긴장하거나 걱정하지 않았다. 그저 앨범을 내는 것에만 집중했다.


앨범 발매 이후 변한 것이 있다면?


더 바빠졌다. 할 게 많아졌다. 그게 다다. 그리고 더 많은 사람이 나를 알게 돼서 좋다.

앨범 작업과 발매의 과정에서 얻은 가장 큰 교훈은?


뭘 하든 급한 마음으로 하지 말 것. 본인의 일에 행복을 느낄 것. 시간을 가질 것. 그게 제일 중요하다. 남들과 경쟁하며 급하게 작업하면 안 된다. 그저 본인이 갈 길을 가면 된다.


스스로가 그래미 어워드를 받을 만한 거 같은가?


너무 이른 게 아닌가 싶다. 언젠가는 꼭 받고 싶지만, 잘 모르겠다. 앨범은 아주 자랑스럽지만(웃음).


가장 쓰기 어려운 곡은 무엇이었나?


쓰기 어려운 곡은 없었다. 모두 자연스럽게 나왔다. 그저 노래를 하며 내 입에서 나오는 말들이 말이 되고 노래가 된다.


그녀가 협업하고 싶은 뮤지션은?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