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부산을 대표하는 편집숍이자 브랜드인 발란사의 서울 스토어, ‘釜山 to 特別市’

부산에서 특별시로, 하지만 여전히 발란사.

1,6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산을 대표하는 편집숍이자 브랜드인 발란사. 발란사는 특별한 마케팅보다 패션과 서브컬처를 사랑하는 사람들 사이의 입소문으로 조용히 이름을 알린 곳이다. 2008년 부산에서 시작돼 13년째 부산 서브컬처의 터줏대감으로 자리하고 있는 발란사가 2020년 7월 24일, 드디어 서울에도 스토어를 오픈했다. 비바스튜디오부터 캐럿츠까지 다양한 브랜드 협업과 하이츠 스토어에서의 팝업 개최 등 늘 공간을 넘어선 새로운 움직임을 선사해온 발란사가 대한민국 수도에 매장을 여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


홍대입구역 6번 출구 5분 거리에 위치한 발란사 서울 스토어는 부산 스토어와 마찬가지로 김지훈 대표의 취향이 한껏 반영돼 있다. 1990년대 미국의 유스 컬처를 반영한 가정집 스타일의 스토어 한편에는 침대와 빈티지 포스터, 쿠션, 액세서리가 장식돼 있고, 찬장에는 트로피와 피규어가 가득 들어차 있다. 방처럼 꾸며진 공간 바로 옆의 문을 열고 나가면 마치 수영장을 옮겨놓은 듯한 디자인의 테라스가 마련돼 있다. 방처럼 꾸며진 공간과 판매 아이템 비치 공간 사이에 위치한 DJ 부스에서는 바이닐을 통해 힙합 음악이 끊임없이 흘러나온다. 한 곳도 빼놓지 않고 작은 공간들이 모두 아기자기하게 그리고 저마다의 역할에 맞게 꾸며져 있다.

매장에는 빈티지 컵과 재떨이, 미국에서 공수한 트로픽 베스트의 인센스 스틱 등 발란사만의 셀렉션이 돋보이는 물건들을 비롯해 서울 스토어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한정 아이템들이 준비돼 있다. 발란사 서울의 오픈을 기념해 제작된 인센스 홀더는 30개 한정으로만 판매되며, 발란사의 로컬 아이덴티티를 나타낸 ‘釜山(부산)’ 대신 서울특별시를 뜻하는 ‘特別市(특별시)’가 로고에 삽입된 모자와 티셔츠 등의 아이템은 오직 이곳 발란사 서울 스토어에서만 판매된다. 위니치와의 협업으로 서울과 부산을 연결하는 KTX를 형상화해 만들어진 ‘釜山 – 特別市’ 티셔츠와 서울 스토어 한정 반려동물 의류도 눈에 띈다. 그 밖에 교토에서 목욕 문화를 베이스로 활동하는 크루 후로 클럽(FRO CLUB)과 함께한 티셔츠와 타월도 독특한 아이템.

이처럼 특별하게 특별시에 문을 연 발란사를 <하입비스트>가 직접 방문해 김지훈 대표와 간단한 이야기를 나눴다. 발란사가 서울에 오게 된 이유는 무엇이며, 앞으로 발란사 서울 스토어로부터 어떠한 활동을 기대할 수 있을까?

Editor Yonghwan Choi

Photographer Seunghoon Jeong


다양한 빈티지 아이템과
앞으로의 발란사의 협업이 궁금하다면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