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홈디

프렌치 스타일로 느낌있게! 48평 빌라 홈스타일링

Part.1 디자이너's 하우스 #한남동 #48평 #거실 #주방

18,8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프렌치스타일


디자이너's 하우스

프렌치로 멋을 낸 

48평 빌라 홈스타일링

공간 정보 : 용산구 한남동 소재 빌라
가족 구성원 : 부부
아파트 평수 : 48평
홈스타일링 스타일 : 프렌치


안녕하세요. 라이프 스타일 디자이너로 진화 중인 홈디의 

홈스타일링 디자이너입니다. 아직 우리나라는 꼭 공사를 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있더라구요. 사실 그렇지 않더라도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것들이 많다는 걸 홈스타일링하면서 많은 분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어요.^^


Living Room

거실인테리어

린넨소파


외국 같은 분위기가 물씬 나는 거실입니다. 전체적으로 갤러리 같은 집으로 꾸미고 싶었어요. 그래서 로댕 박물관 조각품이 많은 게 특징이에요. 

한남동인테리어


거실 왼쪽에는 벽난로와 다양한 소품들이 있어요. 우아한 느낌을 더할 수 있는 샹들리에와 독특한 백조 머리장식이 외국 주택 같은 느낌을 줘요. 특히, 백조 머리장식 밑에 있는 벽난로는 실제로 사용 가능해요. 


소파를 정면으로 바라보면 큰 창이 보여요. 햇빛이 거실까지 잘 들어와서 시원시원해 보이는 게 특징입니다. 특히 샹들리에는 오브제처럼 보이게 하고 싶어서 큰 사이즈로 골랐어요.

거실꾸미기


전체적으로 베이지 톤으로 정리해서 안정돼 보이도록 했어요. 사실 소파는 하얀색으로 하고 싶었으나 남편과 상의 끝에 베이지로 맞추기로 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탁월한 선택인 것 같아요.


다이닝테이블


소파 쪽에서 바라본 거실 뒤편 모습입니다. 최근엔 투박한 긴 테이블을 배치했어요. 너무 예쁜 테이블은 나중에 소품 매치하기가 어려울 것 같았거든요.

고가구


테이블 왼쪽에는 다양한 물품들을 정리하는 수납함을 보관하고 있어요. 수납 장의 바퀴를 없애고 두 개를 하나로 올린 거예요. 그리고 캐주얼하게 보일 수 있도록 시트지 숫자를 붙였어요. 유리로 되어있어서 금방 찾기도 쉽고 전구를 넣어놓으면 장식 효과도 있어서 대만족입니다.


전등의 위치도 매우 중요했어요. 등이 하나 있으면 보통은 추가로 배치하지 않는데 저는 높낮이도 다르게 하고 싶었고 조명 종류도 다양하게 해서 아뜰리에처럼 사용해보고 싶었어요.


[ 제품 정보 ]

소파 - 까사 알렉시스 

커튼 - 메이크룸 / 실크 암막 커튼

스피커 - Dynaudio/ New Exite X38

몬쟈뎅앤마메종 - 조명 / 테이블 / 샹들리에 / 소파 테이블 / 장식장 / 스툴 / 선반 / 소품들




Dining Room


처음부터 거실과 주방이 오픈되어 있는 곳이었어요. 공간 분리를 위해서 커튼을 달았습니다. 패브릭이 주는 따뜻함이 있는 것 같아요.

다이닝룸

프렌치스타일


공간을 여유롭게 사용하기 위해서 기존에 있던 사각형 테이블을 없앴어요. 신랑이랑 둘이 먹을 때는 여기서 먹고 손님이 오실 때는 린넨 테이블보에 세팅을 하고 먹어요. 사이드 테이블 오른쪽에는 빈티지스러운 수납장이 있어요. 주방용품들을 수납하고 있습니다.


수납장 건너편에는 직접 리폼한 유리 선반장이 있어요. 화이트 시트지 작업을 하고 유리문을 제거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에요.^^

와인셀러


[ 제품 정보 ]

의자 - 라이크 가구 / 고스트 체어

바스툴 - 하이 체어

와인셀러 - 와인랙

몬쟈뎅앤마메종 - 조명 / 테이블 / 의자 / 콘솔 / 장식장 / 소품


거실 테이블을 지나면 끝에 아치형으로 된 공간 있어요. 다른 집들과 달리 특이하죠? 아치형문은 원래 있었던 구조입니다. 덕분에 분위기 연출이 다양해요. 뭔가 다른 장식을 하면 근사한 공간일 것 같은데 아직은 콘솔과 액자로 포인트를 줬어요. 이곳을 지나 오른쪽으로 들어가면 저희 침실입니다.


침실, 서재 그리고 휴게실은 Part.2 에서 이어집니다.
디자이너와 함께 꾸민 공간
홈디하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