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우리나라는 수소 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무엇을 준비하고 있을까?

지구온난화, 폭염, 한파 등 이상 기후는 이미 예상된 일이었습니다. 세계 각국은 친환경 에너지의 필요성을 절감하며 수소 에너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요?

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친환경 에너지 사용에 대한 필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에너지 사용을 위한 준비가 쉬운 것은 아닙니다. 세계가 주목하는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 에너지. 우리나라는 수소 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무엇을 준비하고 있을까요?

수소사회로 가기 위한 정부의 발자취

정부는 2005년 ‘친환경 수소 경제 구현 마스터 플랜’ 발표했습니다. 올해는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수소사회 진입을 위한 노력을 시작했습니다.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 수소 전기차 보급 계획(누적)

정부는 오는 2040년까지 수소전기차 620만 대(글로벌 누적 합계) 보급을 목표로 설정했습니다. 이를 위해 수소전기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삼고, 수소 생태계를 구축할 예정입니다.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 수소충전소 보급 계획(누적)

수소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핵심 과제인 수소충전소 구축 계획도 로드맵을 통해 발표했습니다. 수소충전소는 2040년까지 전국에 1,200개소로 늘어날 예정입니다.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 수소 공급 규모 및 가격 계획

수소는 현재 소비자 가격이 형성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정부는 2040년까지 생산량을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입니다. 가격 역시 계속 낮아질 전망입니다.

수소경제를 위한 규제 혁신 사례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해 각종 규제혁신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추진 중입니다. 국회 수소 충전소 설치는 수소충전소 인프라 확충을 위한 대표적인 규제 해소 노력입니다.

2030년까지 주요 국가의 수소경제 활성화 계획 - 미국·독일

세계 주요국 역시 수소경제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2030년까지 미국은 수소전기차 100만 대와 수소충전소 1,000개소를, 독일은 수소전기차 180만 대와 수소충전소 1,000개소를 보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030년까지 주요 국가의 수소경제 활성화 계획 - 중국·일본

중국과 일본도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계획을 밝혔습니다. 2030년까지 중국은 수소전기차 100만 대와 수소충전소 1,000개소를, 일본은 수소전기차 90만 대와 수소충전소 900개소를 보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030년까지 주요 국가의 수소경제 활성화 계획 - 호주

친환경 에너지 생산에 유리한 지형 조건을 가진 호주는 남한 면적 5.5배 규모 사막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해 생산한 전력으로 100% 클린 수소를 생산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수소경제를 위한 정부정책 오해와 진실 -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일까?

수소전기차는 현대차와 300여 개 이상의 부품업체가 공동개발했습니다. 이에 대한 지원은 수소전기차 개발에 참여한 수많은 우리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일자리까지 창출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수소경제를 위한 정부정책 오해와 진실 - 다른 친환경 에너지는 등한시한다?

우리나라 정부는 다른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투자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친환경차로 꼽히는 전기차와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국가 예산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수소경제를 위한 정부정책 오해와 진실 - 수소 에너지에 대한 투자 시기가 적절한가?

지속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개발은 미룰 수 없는 과제입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친환경 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수소 에너지 활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고, 국제 사회는 수소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