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i30 N TCR, 중국에 모터스포츠 한류를 불러 일으킨다

현대차의 고성능 경주차 i30 N TCR 6대가 중국 3개 지역을 비롯, 말레이시아와 태국에서 개최되는 ‘2019 TCR 아시아 시리즈’에 출전 중이다. 중국의 배우이자 드라이버인 고화양 선수도 함께 출전한다.

2,3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국의 배우이자 드라이버인 고화양 선수가 i30 N TCR을 타고 ‘2019 TCR 아시아 시리즈’에 참가하고 있다

아시아에서 가장 가파른 경제 성장을 보이고 있는 중국은 모터스포츠 인기 또한 매우 높은 편이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TCR 아시아 시리즈’의 인기도 대단하다. 지난 4월 말레이시아 세팡에서 1차전을 치른 2019 TCR 아시아 시리즈는 오늘 5월부터 7월까지 중국으로 자리를 옮겨 3연전을 펼친다. 주하이(2차전 5월 3~5일)와 상하이(3차전 5월 31일~6월 2일), 저장성(4차전 7월 5~7일)까지 한 국가에서 3번 연속 경기가 펼쳐지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다. 중국의 모터스포츠 열기를 조금이나마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 뜨거운 중국 레이스에 현대 i30 N TCR 6대가 참가한다. ‘리키몰리팀 앵슬러’, ‘쏠라이트 인디고팀’, ‘유라시아 모터스포츠팀’이 각 2대씩 i30 N TCR을 선택했다. 지난 시즌까지 TCR 아시아 시리즈에 한 번도 출전한 적 없는 i30 N TCR이 갑자기 이렇게 많은 팀의 러브콜을 받게 된 건 지난해 WTCR(World Touring Car Championship)에서 보여준 엄청난 성능 덕분이다. i30 N TCR은 지난해 WTCR에 출전하자마자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전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놀라움을 던진 바 있다. WTCR에서 검증된 성능 덕분에 이번 2019 TCR 아시아 시리즈에서도 많은 팀들이 i30 N TCR을 선택했다. 

지난해 WTCR 첫 출전에서 종합 우승 기록을 세운 i30 N TCR은 2019 TCR 아시아 시리즈에서 3개팀의 러브콜을 받았다

i30 N TCR을 선택한 유라시아 모터스포츠팀에는 고화양이라는 이름의 선수가 있다. 한국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중국 내에서는 배우이자 프로 드라이버로 유명하다. 이 선수가 이번 대회에서 직접 i30 N TCR을 타고 레이스에 나선다. 고화양 선수는 왜 i30 N TCR을 선택했을까. 



“TCR은 다른 경기와 달리 양산차의 기본 능력을 유지해야만 참가할 수 있는 대회입니다. 그래서 TCR 레이스는 각 제조사의 진정한 실력을 검증하는 각축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TCR에서 성공하면  해당 모델이 시장에서 가장 유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셈인데, 개인적으로 i30 N TCR을 처음 만났을 때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TCR에서의 성적은 완성차 제조사들의 최종 양산 기술을 간접적으로 증명하는 척도가 된다

그의 말대로 TCR은 양산형 기반의 경주차량으로 정해진 길이의 코스를 가장 빨리 주파하면 승리하는 방식이다. 특이한 것은 경주에 쓰이는 차량이 양산차에 기반한다는 것이다. 엔진을 비롯한 변속기, 배출가스 정화 장치는 제조사에서 최초 제작된 상태로 참가해야 하며 공기저항을 줄이는 부품 개조도 최소한으로 제한된다. 



이는 곧, 기본 차량의 완성도가 높아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다는 의미다. 때문에 TCR은 최근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들에게 새로운 기술 경쟁의 장으로 떠올랐다.

고화양 선수는 제동 및 코너링 성능이 i30 N TCR의 큰 강점이라고 했다

고화양 선수가 감탄한 i30 N TCR의 강점은 두 가지, 제동력과 코너링이다. 자동차 경주에서의 기록 싸움은 이 두 부분에서 판가름 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트랙에서는 주행 성능을 극한까지 몰아붙이기에 아무리 고성능 차량이라 해도 감속 및 선회 시 차량을 제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고화양 선수는 ‘i30 N TCR은 달랐다’고 말한다. 



“말레이시아에서 1차전을 치를 때 i30 N TCR의 강력한 제동 성능은 가히 충격적이었습니다. 시속 230km가 넘는 속도로 첫 번째 코너에 진입했는데 브레이크를 너무 빨리 밟았다는 것을 알았어요. 그래서 이후 감속 지점(브레이킹 포인트)을 최대한 늦게 잡았는데, i30 N TCR은 굉장히 안정적인 거동을 보여주더군요.” 



고화양 선수는 두 군데의 블라인드 코너(구간의 각도와 깊이, 출구가 보이지 않는 형태)에서 i30 N TCR의 안정적인 코너링을 경험했다. 그는 당시의 상황을 떠올리며 이렇게 말한다. 


“i30 N TCR은 단 한 순간도 불안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제가 인식하기도 전에 깔끔하게 코너를 빠져나갔습니다.”

i30 N은 개조 없이 양산형 그대로 트랙 주행이 가능하며 이는 N 브랜드의 최대 장점이다

그의 섬세한 평가는 수년 간 쌓인 자동차 경주 경험에서 나온다. 고화양 선수는 2006년부터 12년 동안 CTCC(China Touring Car Championship)에 출전했고, 2018 SEC 12시간 레이스에서도 우승을 거머쥔 적 있는 경험 많은 드라이버다. 



“모든 고성능 브랜드가 자신들의 기본 모델로도 트랙 주행이 가능하다고 말하지만, 경험 많은 운전자나 전문가들은 그 말이 사실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습니다. 트랙을 타면 제동 시스템을 비롯해 엔진 냉각 등 여러 문제들이 생기죠. 하지만 i30 N은 어떤 개조도 없이 바로 트랙에서 주행이 가능합니다. 이는 N 브랜드의 가장 큰 강점입니다.”

i30 N TCR은 지난 3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2019 TCR 아시아 시리즈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고화양 선수는 N 브랜드의 완성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기역학적인 외관 디자인을 비롯해 모든 측면에서 완벽하다는 것. 그는 i30 N TCR의 WTCR 첫 출전 성적을 언급하며 “현대차가 i30 N TCR을 출시한 이후 이 모델과 대적할 경쟁자가 없습니다. 팀의 엔지니어들과 농담 삼아 이야기합니다. i30 N TCR을 타고도 우승을 놓치면 그 책임은 선수에게 있다고 말이죠”라고 평했다. 



고화양 선수는 차량 관리의 편리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i30 N TCR은 경주용 차량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모델들과 달리 까다로운 엔진 관리가 필요치 않아요. 엔진 오일만 제때 갈아주면 충분합니다”라고 말한다. 이는 250마력으로 성능이 제한된 i30 N 양산 모델에도 해당된다. 일반 운전자도 쉽게 차량 관리를 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고화양 선수는 내년에도, 그 이후에도 i30 N TCR로 경주에 참가할 계획이다. 그는 “수년 째 자동차 경주에 참가하고 있지만, 앞으로도 i30 N TCR로만 경기에 임할 것 같습니다”라면서 차량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지난 4월 16일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N 브랜드 차량과 여러 체험 콘텐츠를 전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중국 시장에서 N 브랜드의 성공도 확신했다. 그는 “N 브랜드의 중국 팬이 부족한 것은 N을 경험하지 못해서입니다. i30 N은 운전이 재미있고, 아름다운 차입니다. 하루 종일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죠. 일단 N의 매력을 경험하면, 모두가 N을 좋아할 수밖에 없을 겁니다”라고 전했다. 



2019 TCR 아시아 시리즈 2차전은 오는 5월 2일부터 4일까지 중국 주하이에서 열린다. 현대 i30 N TCR은 중국 대륙에 모터스포츠 한류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결과를 지켜보자.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