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G70 파워트레인 집중탐구, 무엇이 다른가?

화려한 데뷔전을 치른 제네시스 G70. 스포츠 세단의 기준을 재정립했다는 호평이 쏟아지는 이유는 뭘까? 오늘은 그 마지막 이야기, 강력한 성능의 원천인 파워트레인을 소개한다.

2,4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포츠 세단은 자동차의 본질인 잘 달리고, 잘 돌며, 잘 서는 주행 능력을 한껏 높인 존재다. 주행 능력이 뛰어나려면 탄탄한 차체와 균형 잡힌 무게 중심, 정교한 서스펜션과 예리한 핸들링 성능, 고속 주행 안정성 등을 두루 갖춰야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진정한 스포츠 세단이라고 부를 수 없다. 수백 마력의 최고출력,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찰나의 기록 등 숫자로 나타낼 수 있는 성능의 원동력인 파워트레인이 뛰어나야 한다. 



G70의 엔진은 후륜구동 전용 3.3ℓ 람다II 트윈터보 엔진(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0kg·m)과 2.0ℓ 세타II 터보 엔진(최고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6.0kg·m, 스포츠 패키지 적용 시 최고출력 255마력), 2.2ℓ R 엔진(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으로 나뉜다. 여기에 후륜구동 전용으로 개발한 2세대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하고, 안정적인 스포츠 주행을 만끽할 수 있도록 앞바퀴에도 구동력을 보내는 사륜구동 시스템 H-트랙을 옵션으로 제공한다.


강력한 성능의 원천, 파워트레인

국내에서 G70는 세 종류의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연결되며, 기본 후륜구동에 사륜구동 시스템을 추가할 수 있다

제네시스는 북미에 G70를 출시하며 가솔린 모델만 선보였으며, 2.0ℓ 터보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결합한 모델을 북미 시장 전용으로 출시했다. <모터트렌드> 및 <카앤드라이버>, 북미 올해의 차 평가단 등 미국 자동차 기자들은 특히 3.3ℓ 트윈터보 엔진의 강력한 성능에 호평을 쏟아냈으며, 2.0ℓ 터보 수동변속 모델을 경험한 뒤에는 엔진과 변속기의 매끄러운 궁합이 인상적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폭발적인 성능을 매끄럽게 분출하는 G70의 3.3ℓ 트윈터보 엔진

3.3ℓ 트윈터보 엔진은 흡기 밸브의 작동 영역을 50도에서 85도로 확대하고 응답성이 50CA/s에서 200CA/s로 빨라진 중간위상(MPL, Mid Position Lock) 연속 가변 밸브 타이밍(CVVT, Continuously Variable Valve Timing) 기술을 적용했다. 이로써 흡기 밸브를 늦게 닫는 LIVC(Late Intake Valve Closing)를 구현할 수 있었는데 이는 실린더 펌핑 마찰 손실을 줄이고, 압축비를 낮춰 노킹 현상을 억제한다. 결과적으로 실린더 점화 시기를 빠르게 가져갈 수 있어 안정적으로 높은 출력을 뽑아내면서 연비도 1.7% 높일 수 있었다. 또한, 터보차저를 통해 엔진의 실린더로 공기를 밀어 넣어야 하는 구조 탓에 터보 엔진의 단점으로 꼽히는 터보 랙을 1,500rpm에서 0.4초 줄이는 데 성공했다. 그만큼 엔진의 반응이 빨라졌다는 뜻이다.

2.0ℓ 터보 엔진은 터빈 휠 사이즈를 줄여 저속 응답성을 높였다

2.0ℓ 터보 엔진의 경우 전동식 CVVT를 적용해 LIVC 구현 및 펌핑 손실을 줄여 연비를 2.4% 높이는 한편, 터보차저의 터빈 휠 사이즈를 52mm에서 47mm로 줄여 2,000rpm에서 응답성을 24% 개선했다. 또한, 36.0kg·m의 최대토크가 발휘되는 구간을 2,000rpm에서 1,400rpm으로 앞당겼다. 운전자와 자동차의 일체감을 높이는 응답성 개선을 위해 노력한 결과다. 



G70는 D세그먼트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의 절대 강자로 군림해온 BMW 3시리즈보다 좋은 차를 만들겠다는 의지와 집념이 모여 태어난 스포츠 세단이다. 3시리즈와 동등한 파워트레인의 출력 성능이 이를 증명한다. 최고출력 370마력을 발휘하는 3.3ℓ 트윈터보 모델은 1.7톤에 이르는 G70를 4.7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100km/h로 올려 놓는다. 국내 최초로 0→100km/h 5초의 벽을 깨며 명실상부한 스포츠 세단의 반열에 오른 것이다.

BMW 3시리즈와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의 발진 가속 및 엔진의 출력 성능을 비교한 기록

경쟁 차종인 3시리즈와 비교했을 때 G70는 엔진 사양에 따라 거의 동등한 성능을 보여준다. 발진 가속을 극대화하는 런치 컨트롤 기능을 활성화했을 때 0→100km/h 가속 시간은 G70 2.0ℓ 터보 모델 5.9초, 3.3ℓ 트윈터보 모델 4.7초를 기록했다. 이는 신형 3시리즈의 동급 트림과 유사한 수준의 출력 성능으로, 자동차를 만드는 기술력이 높은 수준까지 올랐다는 걸 뜻한다.


운전의 즐거움 높여줄 마법의 세팅

런치 컨트롤과 자동 시프트업 제한 기능은 G70에 숨은 비장의 무기다

정통 스포츠 세단을 추구하는 G70에는 운전의 즐거움을 한껏 돋워줄 기능이 숨어 있다. 런치 컨트롤과 코너링 중 변속을 막아주는 자동 시프트업 제한 기능이 그것이다. 



정지 상태에서 가속 발진력을 높여주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스톨 발진 로직)은 스포츠카에 없으면 안 될 감초 같은 존재다. 런치 컨트롤 기능은 브레이크와 가속 페달을 동시에 밟고 있는 상황에서 주행 모드를 스포츠 모드로 바꾼 뒤, 2단계에 걸쳐 기능을 해제할 수 있는 차체 자세 제어 장치(ESC, Electronic Stability Control)를 완전히 꺼서 활성화시킨다. 그런 뒤 가속 페달을 꾹 밟은 상태로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을 떼면 맹렬하게 앞으로 진격한다. 



이는 엔진 토크와 타이어 접지력을 최대한 활용하는 제어 로직으로 스포츠 모드에서 G70의 잠재력을 해제하는 셈이다. G70에 엔진과 변속기를 혹사시키는 런치 컨트롤을 채택했다는 것은 그만큼 파워트레인의 내구성에 자신이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완벽한 스포츠 주행을 위해 태어난 G70의 성능이 세계를 매료시키고 있다

스포츠 주행을 즐길 때 코너를 돌아 나가는 속도, 그리고 이를 결정짓는 기어 단수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몇 단 기어로 코너를 탈출하는지에 따라 랩타임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단순히 여흥을 위해서 와인딩 코스를 공략하는 것과 달리,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0.1초의 랩타임 차이는 경기의 승패를 결정지을 수 있는 시간이다. G70에 숨어 있는 짜릿한 비결 중 하나는 코너링 시 자동으로 기어가 올라가는 것을 제한하는 자동 시프트업 제한 로직이다.



자동 시프트업 제한 기능은 코너 진입 전 기어를 내려 높은 토크를 낼 수 있도록 엔진 rpm을 높이고, 코너 탈출 시 저단 기어의 높은 토크를 바탕으로 빠르게 속도를 올릴 수 있도록 돕는다. 런치 컨트롤과 마찬가지로 스포츠 모드에서 ESC를 완전히 해제한 뒤 수동변속 모드로 바꿀 경우 활성화되며, 파워트레인의 내구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엔진의 최대 rpm을 유지해준다.

2019년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전성기가 시작된 해로 기억될 지도 모른다. 그 중심에 G70가 있다

지금까지 살펴봤듯이 G70는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의지를 품고 태어난 차다. 역사와 경험에서 앞서는 경쟁자들을 극복하기 위해 제네시스는 엄청난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진정한 스포츠 세단을 완성하기 위해 모든 걸 쏟아낸 개발진의 열정 어린 손길이 G70 곳곳에 배어 있다. 세계 최고라고 말하긴 힘들 수도 있겠지만, 제네시스에서 처음 내놓는 D세그먼트 스포츠 세단이 럭셔리한 디자인과 인테리어는 물론, 성능까지 최고 수준과 어깨를 겨룰 수 있는 위치에 올랐다는 점이 세계 각국의 자동차 전문 기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모터트렌드>와 <카앤드라이버>를 비롯해 수많은 자동차 전문매체들이 앞다퉈 G70의 상품성에 호평을 한 것은 물론, 지난 1월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에서 최고의 모델로 선정되기까지 한 것이 이를 입증한다. 세계를 무대로 눈부신 데뷔전을 치른 G70로 말미암아, 제네시스는 비로소 여느 프리미엄 브랜드와 동등한 위치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지금, 제네시스 브랜드의 본격적인 도전이 시작되고 있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