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수소사회의 퍼스트 무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수소전기차를 생산하는 데 그치지 않고 수소사회를 만드는 퍼스트 무버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1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대자동차그룹은 수소전기차에서 시작해 수소사회를 구현하고자 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했고 수소 연료전지의 핵심인 스택 공장을 증설해 생산 능력을 키우고 있습니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은 모든 분야에서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구체적인 사업에 돌입했습니다.


수소사회를 향한 로드맵 ‘FCEV 비전 2030’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연간 50만 대 생산 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현대자동차그룹이 발표한 ‘FCEV 비전 2030’의 큰 골자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신산업 분야의 ‘퍼스트 무버’로서 수소 경제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수소전기차의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신제품을 출시해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온 현대자동차그룹은 2030년까지 국내에서 연간 50만 대 생산 체제를 구축한다는 ‘FCEV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수소전기차 시장의 선두 지위를 확보하기 위한 계획을 실행 중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앞으로 약 120여 개의 부품 협력사와 연구·개발(R&D) 설비를 확대하는 데 총 7조 6,000억 원을 투자해 약 5만 1,000명의 신규 고용을 이룰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먼저 현재 연간 3,000대 규모인 수소전기차 생산 능력을 2020년에는 약 4배 수준인 1만 1,000대로 확대하기 위해 올해부터 2년 동안 3,000억 원을 투자하고 1,300명을 고용할 계획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에서는 수소전기차 생산을 더욱 늘릴 계획입니다

2030년 연간 판매량 기준으로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은 약 200만 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에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앞다투어 수소전기차 개발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기 때문에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선점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수소사회에서 수소전기차는 친환경 이동수단 이상의 의미를 지닙니다. 수소전기차의 특성상 수소 연료전지는 안정적인 성능, 튼튼한 내구성, 고출력 등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기술력을 가늠해볼 수 있는 기준이 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수소전기차가 보급되면 에너지, 철강, 화학, 신소재와 같은 연관 산업의 동반성장을 촉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환경 규제 강화 등으로 운송수단 및 발전 분야 등에서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수요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을 다른 산업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다각화할 방안도 수립했습니다.



중장기적으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수소 생산이 보편화될 경우 발전용과 가정용으로도 보급할 계획입니다. 맥킨지는 2030년까지 수소 연료전지가 최대 650만 개가 필요하다고 예상했으며, 전문가들은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규모가 2017년 대비 2030년에는 약 5배가량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확대하고 2030년에는 연간 약 20만 개의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또 2016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 부생가스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능력을 갖추고 현대모비스 충주공장에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생산 공장을 신축해 2022년까지 생산 능력을 4만 대로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수소사회를 이끌어나갈 퍼스트 무버로서의 능력은 이미 검증됐습니다.


부생가스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현대제철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는 수소를 생산하고 있으며 생산량은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현대제철은 2016년부터 당진제철소에 부생가스를 활용한 연산 3,000톤 규모의 수소 생산 공장을 가동하고 있습니다. 순도 99.999%의 수소를 생산하도록 설계된 이곳에서 2016년 2월 상업적인 생산을 시작해 현재 하루 약 8,200kg, 연간 300만kg의 수소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넥쏘의 1회 충전량이 6.33kg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하루 약 1,300대, 연간 47만 3,000대의 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현대제철은 수소전기차의 주요 부품인 스택의 핵심소재인 수소 연료전지 금속분리판 설비를 증설해 넥쏘 6,000대에 투입할 금속분리판 양산을 앞두고 있습니다. 단계적으로 설비 증설을 통해 2020년에는 1만 6,000대 수준의 생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의 중추,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친환경차 부품 생산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장인 충주공장에 연 3,000대 규모의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생산 공장을 증설해 가동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수소전기차의 심장으로 불리는 연료전지 스택을 비롯해 수소·공기 공급 장치, 열관리 장치 등으로 구성된 연료전지 시스템과 구동 모터, 전력전자 부품 등 친환경차 공용 부품을 결합한 연료전지모듈(PFC, Powertrain Fuel Cell Complete)과 배터리 시스템을 완성했습니다. 얼마 전에는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제2공장을 신축해 2022년까지 생산 능력을 4만 대로 늘리고 2030년까지 70만 대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현대모비스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발전용과 가정용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도 보급·판매하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