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2019 CES의 4가지 미래 키워드는?

미래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한가? 첨단 기술의 흐름을 한 눈에 살펴보고 싶은가? 그렇다면 연초에 열리는 CES를 꼼꼼히 살펴보면 된다. 2019 CES의 핵심 키워드로 살펴본 미래의 징후들.

2,0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CES는 첨단 기술의 흐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박람회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자리인 만큼, 모든 기업들이 자신들의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사력을 다한다. 올해 CES에서 제시된 키워드는 무엇이었을까.


키워드 1, 차세대 디스플레이 

이번 CES에서는 다양한 디스플레이가 관심을 끌었다. 롤러블, 폴더블 등의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8K 초고화질, 차량 윈도우를 이용한 디스플레이 등이 주를 이뤘다. 

2019 CES에서 로욜이 공개한 폴더블 스마트폰 ‘플렉스 파이’

2019 CES가 개최되기 전부터 큰 이목이 집중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대전. 글로벌 모바일 제조사 중 누가 최초로 양산형 폴더블 스마트폰을 선보일 것인가에 대한 관심은 자연스럽게 CES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애플, 삼성, 화웨이, LG 등 글로벌 모바일 시장에서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는 기업들은 자사가 개발 중인 폴더블 스마트폰의 정체를 공개하지 않았다.

LG의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OLED TV R’

다만 LG가 세계 최초로 디스플레이가 둥글게 말리는 ‘롤러블 TV’를 선보이며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입증, 전 세계 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과거 각 제조업체가 크기와 해상도 위주로 TV 기술력 경쟁을 해왔던 것과는 다른 프레임을 제시한 것이다.

삼성은 마이크로 LED 기술을 기반으로 한 ‘모듈러 TV’를 선보이며 대응했다. 모듈러 TV는 크기, 해상도, 형태에 제약이 없는 신개념 스크린이다. 소비자가 원하는 스크린 사이즈와 형태로 주문제작이 가능해 벽 전체를 스크린화하거나 휴대가 가능한 수준의 소형으로도 만들 수 있다.

‘4K UHD’를 이어 등장할 ‘8K UHD’ 해상도 구현도 여전히 중요한 화두였다. 한국의 LG와 삼성, 일본의 소니, 중국의 TCL과 하이센스 등이 8K TV를 공개하며 프리미엄 TV 시장에서의 격돌을 예고했다. 

현대차그룹의 홀로그램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 혁신은 자동차에도 이어졌다. 현대차그룹은 웨이레이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세계 최초로 홀로그램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탑재한 내비게이션을 선보였다. 차선이탈 경고, 전방 충돌위험 경고 같은 ADAS 기능을 운전자가 전방을 주시한 채 확인할 수 있도록 구현된 것이 특징이다.


키워드 2, 미래 모빌리티

그간 CES에 참가해온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은 주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친환경차 등 미래자동차의 방향성에 대한 비전을 제시해왔다. 올해는 보다 구체화된 미래자동차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고객 경험 혁신, 차량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의 확대 등이다.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D)’을 탑재한 기아차의 콘셉트카

기아차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D)’을 선보였다. 자동차가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해 운전자의 성향과 습관을 학습하고, 축적된 운전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오디오, 공조, 조명, 조향 등 차량 내 각종 시스템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BMW는 차량 안의 모든 조작 버튼을 숨겨 편안함을 증대시키고 필요시에는 음성, 제스처, 터치 등의 신호를 통해 기능을 조작하는 ‘샤이 테크(Shy Tech)’, 현대차는 윈드실드 전면에 증강현실로 도로 정보를 표시해주는 ‘홀로그램 AR 내비게이션’ 등을 공개했다.

혼다의 AWV 콘셉트

혼다는 하나의 자율주행 플랫폼에 용도별 장비를 탑재해 산업 현장 등에서 활용하는 업무지원용 ‘AWV(Autonomous Work Vehicle)’ 콘셉트를 발표했다. 토요타는 이동, 물류, 판매 등 다목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e-Palette’ 콘셉트를 공개했다. 이 프로젝트는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실용화될 예정이다. 토요타는 이와 함께 렉서스 LS 모델에 레벨4 수준 자율주행기술인 ‘쇼퍼(chauffer)’와 ‘가디언(guardian)’ 시스템을 탑재한 TRI-P4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사족보행이 가능한 현대차의 콘셉트카 ‘엘리베이트(Elevate)’

현대차는 일반 도로뿐만 아니라 다양한 지형에서 활용 가능한 사족보행차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를 선보였다. ‘걸어다니는 자동차’라는 개념의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는 자동차와 4족 보행 로봇의 장점을 결합해 자동차로 접근이 어려운 지역까지 쉽게 움직일 수 있다.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탑재한 아우디 차량

아우디는 차세대 실내 엔터테인먼트 기술인 ‘익스피리언스 라이드’를 공개했다. 탑승자들이 자동차 뒷좌석에서 VR 안경을 장착하고 영화나 비디오 게임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자동차를 특별한 극장으로 만드는 ‘이머시브 인카 엔터테인먼트’도 시연했다. 이 기술은 영상에서 액션씬이 등장하면 차체를 움직여 좀 더 실감나는 상황을 만들어준다. 극장의 4DX관에서 좌석이 움직이는 느낌을 자동차로 옮겨왔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키워드 3,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지난 몇 년간 CES의 주요 테마로 자리 잡은 인공지능(AI)은 더욱 고도화된 모습으로 CES 전시장을 점령했다. 생활의 전 영역에서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을 결합시키겠다는 목표 아래 스마트한 삶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가전 제품들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는 1,600개, 아마존의 ‘알렉사’는 4,500개의 기업과 제휴하며 음성인식 인공지능 분야에서 그 영향력을 공고히 했다. 그간 가전제품에 탑재되는 음성인식 인공지능 시스템은 사용 편의성을 위한 서비스처럼 인식됐지만, 이제는 제품과 제품을 연결시키고 통합 제어하는 등의 서비스까지 지원하며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 점차 플랫폼화 되어가고 있는 것이다.

삼성의 인공지능 로봇 ‘케어봇’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로봇도 등장했다. 삼성은 혈압, 맥박 등 건강상태를 측정하고 복약을 관리하는 건강관리 로봇 ’케어봇’을 선보였고, LG는 착용자의 하체 근력을 배가시키는 웨어러블 로봇인 ‘클로이 수트봇’을 공개했다. 세그웨이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자율주행을 구현한 소형 물품 배달 로봇 ‘루모 딜리버리’를 선보였다. 엔비디아 역시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을 공개했다.


키워드 4, 5G

2019년 3월 SK, KT, LG 등 국내 통신사들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할 차세대 통신 기술 5G는 2019 CES에서 새롭게 등장한 화두였다. 4G에 비해 최고 20배 빠른 5G는 모든 사물과 사물이 연결되는 미래의 핵심 기술로, 분야를 막론한 모든 기업들의 관심을 모았다. 

5G를 기반으로 구축한 퀄컴의 확장현실(XR) 체험 부스

5G 상용화 원년인 올해, 많은 기업들이 5G 기술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퀄컴은 5G 이동통신에 적용할 칩셋을 공개했고, 인텔은 5G와 인공지능을 적용한 차세대 노트북 플랫폼 개발을 발표했다. 삼성은 미연방통신위 인증을 받은 업계 최초 5G 장비인 프로토 타입 5G 스마트폰을, SK는 소셜 VR, 홀로박스 등 5G를 활용한 결합 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였다.

네이버가 출품한 로봇팔 ‘엠비덱스’

CES에 첫 참가한 네이버는 퀄컴과 협업을 통해 5G로 초저지연 기술로 정밀제어가 가능한 로봇팔 ‘엠비덱스’를 선보였다.


2019 CES, 가까워진 미래를 말하다

미래 사회의 모습을 미리 만나기 위한 방문객들로 가득 찬 2019 CES 현장

모든 것이 연결된 스마트 시티, 운전자 없이 운행하는 자율주행차, 스스로 판단하고 일을 해결하는 인공지능 등 미래 사회를 대표하는 주요 개념들은 일반인에게도 익숙한 이야기가 됐다. 이번 2019 CES는 이 익숙한 이야기들을 조금 더 구체화시키는 데 집중했다. 미래 사회로의 진입은 더 이상 막연한 상상이 아닌,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 다가올 CES에서는 일상에 더욱 밀착한 기술들을 만나보게 될 수 있을 전망이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