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제네시스 G70, ‘북미 올해의 차’ 수상 이유

지난 연말, 지구촌 곳곳에서 인정받으며 세계적인 가치와 상품성을 입증한 제네시스 G70. G70가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에 오르며 다시 한번 세계에 이름을 떨쳤다.

1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제네시스 G70가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올랐다

제네시스 G70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북미 시장에서 다시 한 번 그 가치를 입증받았다. 디트로이트 모터쇼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에서 최고의 모델로 선정된 것이다.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에서 수상한 G70는 지난 2009년 프리미엄 세단 제네시스(BH)와 2012년 현대차 아반떼에 이어 한국차로는 세 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지난 2015년 출범한 제네시스 브랜드는 3년 여만에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하며, 고급차 최고의 격전지인 미국에서 브랜드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제네시스 G70는 뛰어난 운동 성능과 훌륭한 경제성을 높게 평가받았다

매년 1월 중순께 열리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는 해당 연도의 '북미 올해의 차'를 발표한다. 이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54명의 자동차 전문기자로 이뤄진 심사위원단이 전년도 6월부터 수십 대의 후보를 선출하고 3단계에 걸친 투표로 최종 후보까지 걸러낸 뒤, 마지막까지 꼼꼼하게 비교해 진행하는 시상식이다. 3월에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유럽 올해의 차를 발표하기에 앞서 이뤄지는 시상식이기에, 매년 최초로 공개되는 올해의 차이기도 하다.

올해 25주년을 맞이한 북미 올해의 차 심사위원단은 세그먼트 리더십, 혁신성, 디자인, 안전성, 핸들링 성능, 운전자 만족도, 금전적인 가치 등 7개의 엄격한 기준으로 수십 대의 후보 자동차 중 비밀 투표를 거쳐 부문별 최종 후보를 3대씩 선별했다. 

G70는 성능 면에서 특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제네시스 G70는 승용 부문에서 볼보 S60, 혼다 인사이트와 함께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겨뤘다. 심사위원단은 올해 승용 부문에 오른 후보들 모두 높은 경쟁력을 갖췄으며, 최종 후보 셋은 독특한 특징과 기술적인 진보, 혁신적인 디자인을 갖췄다고 평했다. 북미 올해의 차 심사위원단 부회장이자 < CNET 로드쇼 > 편집장인 크리스 파우커트는 "제네시스 G70는 동급의 BMW 3시리즈와 아우디 A4,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보다 운전하기 즐거운 성능, 훌륭한 경제성을 가지고 있다. 금액 대비 가치만 따지자는 게 아니라, 소비자에게 정말 권하고 싶은 차"라고 결론지었다. 

제네시스 G70의 주요 수상 내역

제네시스는 G70의 수상을 바탕으로 올해 미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제네시스가 신생 프리미엄 브랜드의 새로운 성공 모델을 보여줄 수 있을 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