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i30 N TCR, 역대 최고 성적으로 뉘르부르크링을 뜨겁게 달구다

현대자동차 'i30 N TCR'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출전해 역대 최고의 성적을 올리며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대자동차 역대 최고의 성적을 올리며 녹색 지옥에서 다시 한번 실력을 입증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다시 한 번 녹색 지옥에서 실력을 입증했습니다. 5월 12일부터 13일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AC Zurich 24h Race)’에 ‘i30 N TCR’ 2대가 출전해 종합순위 35위와 58위로 완주에 성공한 것입니다. 레이스 직전에 열린 WTCR 레이스 우승에 이어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펼쳐지는 내구레이스에서도 역대 최고 성적으로 완주하며 고성능 N의 진가를 전 세계에 알리고 있습니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는 밤낮 쉬지 않고 25km 길이의 험난한 코스를 달립니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는 24시간 동안 약 25km에 달하는 서킷을 쉼 없이 달려, 총 주행거리를 통해 순위를 정합니다. 좁은 도로 폭과 큰 고저차, 다양한 급커브 등으로 가득한 트랙을 24시간 동안 쉼 없이 달려야 하기에 내구성은 물론, 가속 및 선회 성능 등 전반적인 차량의 주행성능이 경기 결과에 그대로 나타납니다. 완주만 해도 성공이라는 평가를 받는 건 그런 이유 때문이죠. 총 150대가 출전해 106대만이 완주에 성공한 올해 결과만 봐도 이 레이스가 얼마나 어려운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잘 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고장나지 않고 오랫동안 달릴 수 있는 지구력이 경기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현대자동차는 올해로 3번째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출전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출전은 올해로 세 번째입니다. 지난 2016년과 2017년에는 현대자동차의 첫 고성능 모델 ‘i30 N’의 양산 전 내구성 테스트 목적으로 2대를 출전시켜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특히 지난해 출전했던 i30 N은 양산차를 거의 그대로 사용한 모델로 레이스에 뛰어들어 주행성능은 물론 내구성까지 입증한 바 있죠. 뒤이어 올해는 현대자동차의 첫 번째 판매용 레이스카 ‘i30 N TCR’이 완주에 성공하며 3년 연속 완주 성공이라는 멋진 타이틀을 획득했습니다.

2.0터보 직분사 엔진과 6단 시퀀셜 변속기를 갖춘 ‘i30 N TCR’은 현대자동차 최초의 판매용 레이스카입니다

올해 경기에 출전하는 ‘i30 N TCR’은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현대자동차 최초의 판매용 레이스카입니다. 2.0터보 직분사 엔진과 6단 시퀀셜 변속기를 채택, 정통 레이스카의 스펙을 갖췄죠. 이미 ‘i30 N TCR’은 국내외 레이스팀에 판매돼 여러 레이스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이번 시즌 글로벌 투어링카 대회 ‘2018 WTCR(World Touring Car Cup)’에 출전해 총 다섯 번의 우승을 거두는 등 뛰어난 성적을 낸 바 있습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현대자동차 연구원이 직접 드라이버로 출전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대회에 1대에 4명씩 총 8명의 드라이버를 출전시켰으며, 그 중 남양연구소 김재균 연구원(전력제어개발팀)이 드라이버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극한 상황 속에서 ‘i30 N TCR’의 주행성능과 내구성을 경험했습니다. 차량을 개발하는 연구원이 직접 모터스포츠를 경험함으로써 더 잘 달리고 더 재미있는 고성능차를 개발하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서죠. 이미 지난 2017년 대회에서도 4명의 연구원이 직접 i30 N의 드라이버로 참여해 완주를 경험한 바 있습니다. 이들의 경험은 현재 개발 중인 현대자동차의 고성능차 제작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습니다.

비 때문에 더욱 어려워진 레이스 환경 속에서도 두 대의 i30 N TCR은 거침 없이 달렸습니다

올해 대회는 유난히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그렇잖아도 어려운 코스인데 저녁이 되면서 거센 비까지 내렸기 때문입니다. 어둠과 비, 앞서 가는 차가 만드는 물보라까지. 시야 확보가 어려웠을 뿐만 아니라 비로 인해 다들 페이스를 늦추는 등 경기를 어렵게 만드는 변수가 많아 더욱 긴장되는 레이스가 펼쳐졌습니다.

비와 안개 때문에 레이스가 일시 중단될 정도로 날씨가 좋지 않았습니다

악천후로 인해 상황은 점점 나빠졌습니다. 리타이어(탈락)하는 팀이 하나 둘 늘어나기 시작했고, 급기야 경기 종료 3시간 전에는 한치 앞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안개가 덮이면서 레드 플래그(Red Flag, 경기 일시 중단을 알리는 깃발. 차량 주행이 불가능하고 피트 등 지정된 장소에 대기해야 함)가 발령되기에 이르렀습니다. 종료 1시간 30분을 앞두고 다시 레이스가 재개될 정도의 악조건 속에서 i30 N TCR은 코스를 공략해 나갔습니다.

i30 N TCR은 TCR 클래스에서 베스트랩을 기록하며 뛰어난 실력을 보여주었습니다

악조건 속에서 i30 N TCR이 보여준 퍼포먼스는 놀라웠습니다. 두 대의 경주차가 TCR 클래스 랩타임 1, 2위를 기록하며 아우디 RS3 LMS, 세아트 Cupra TCR 등 쟁쟁한 경쟁차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죠. 최종 기록은 TCR 클래스 2위와 4위, 전체 종합순위는 35위로 이는 작년 ‘i30 N’이 냈던 50위보다 15단계 상승한 기록입니다.

한국에서도 i30 N TCR을 응원하는 팬들이 많았습니다

멀리 독일에서 열리는 레이스지만, 한국에서도 못지 않게 중요한 행사가 동시에 열렸습니다. i30 N TCR이 24시간을 달리는 내내 함께 응원하는 ‘Saturday Nurburgring Live’ 행사가 열린 것이죠. 이 날 참가한 약 50여 명의 모터스포츠 팬들은 대형 스크린으로 중계되는 주행 화면을 보며 응원으로 힘을 보탰습니다. 행사에 참여한 팬들 역시 시합 중인 레이서 못지 않은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i30 N TCR이 완주의 체커기(경기 종료를 알리는 깃발)를 받을 때는 모두가 피로를 잊고 한마음으로 기뻐했죠.

나날이 발전하며 뛰어난 성능을 입증해나가는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N에 더 큰 기대와 응원을 보내주세요

고성능 N 고유의 퍼포먼스 블루 컬러로 도색된 i30 N TCR이 뉘르부르크링을 달리는 모습은 전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올 시즌 현대자동차는 이번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뿐 아니라 WRC, WTCR 등 각종 모터스포츠 경기에서 멋진 활약을 펼치는 중입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어지는 고성능 N 모델은 그동안 레이스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드라이빙의 짜릿한 즐거움을 일상에서도 고스란히 전달할 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뜨거운 열정으로 담금질되고 있는 고성능 N의 퍼포먼스를 기대해 주세요!

글. 주태환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