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세상에 없던 기발함을 발견하다! 2018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의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차세대 이동수단 및 차량 유틸리티가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2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는 남양연구소 연구원들의 기발한 아이디어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지난 10월 30일,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과 자동차 유틸리티를 선보이는 2018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이 행사는 연구개발본부(R&D)의 열린 연구문화를 조성하고, 연구원들의 열정과 창의력을 끌어내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됐습니다.


숨막히는 아이디어 경연장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3개 부문에서 본선에 오른 12개의 출품작을 소개합니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모빌리티 및 응용기술’, ‘Car Life: 차량 내 유틸리티’, ‘Car Life: 차량 내 유틸리티-해외 연구소’까지 총 3개 부문에서 연구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실물 제품을 제작해 경연을 펼쳤습니다.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는 모빌리티 응용기술’, ‘곧바로 차에 적용할 수 있는 재미있고 간단한 유틸리티’라는 올해 행사 주제에 맞춰 연구원들은 깜짝 놀랄 만한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 독창적인 아이디어로 최종 본선 무대에 오른 12개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장애물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휠

‘NAMU’ 팀의 퍼스널 모빌리티

‘NAMU’ 팀은 ‘계단으로 인해 단절된 모빌리티 세상을 이어준다’는 콘셉트로 이동성을 극대화한 퍼스널 모빌리티를 출품했습니다. 고무로 만든 바퀴로 두 층의 레이어를 만든 것이 특징입니다. 계단이나 장애물을 만났을 때 바깥쪽의 큰 레이어가 장애물의 모양에 따라 자연스럽게 변형되기 때문에, 안쪽의 작은 레이어는 계단을 평평한 오르막으로 인식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만든 출품작입니다.


자율주행차의 새로운 공간 콘셉트를 제시하다, 인플레이터블 시트

‘Big Hero’ 팀의 에어 인플레이터블 시트

승객안전시스템설계팀 연구원이 모인 ‘Big Hero’ 팀은 에어 인플레이터블 시트를 통해 자율주행차 내부 공간 활용의 해법을 제시했습니다. 이 공기주입식 시트는 바닥에서 부풀어 오르기 때문에 자동차 실내 공간을 극대화 할 수 있습니다. 시트 형태도 바꿀 수 있어 다양한 콘셉트의 공간을 창조할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공간’으로 진화할 수 있음을 보여준 작품입니다.


대기정화, 회생제동, 배터리 기능까지 갖춘 똑똑한 휠

‘All-In-Wheel’ 팀의 대기 정화와 회생제동이 가능한 배터리 탑재 휠

팀원 7명이 총 500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는 ‘All-In-Wheel’ 팀은 대기 정화와 회생제동이 가능한 배터리 탑재 휠을 출품했습니다. 휠에 장착된 자체 배터리만으로도 엔진 구동력 없이 30분이나 주행할 수 있습니다. 휠 교체만으로도 일반 자동차가 친환경차로 변할 수 있는 겁니다. 게다가 이 휠은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는 기능까지 더했습니다.


EV 자동 충전 시스템

‘Hidden Charger’ 팀의 EV 자동 충전 시스템

전기차가 많이 보급된 건 사실이지만, 전기차 충전소는 여전히 부족합니다.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주차구역에 다른 차가 있으면 한참을 기다리거나 충전을 포기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죠. ‘Hidden Charger’ 팀은 이 같은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움직이는 자동 충전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주차만 해두면 기계가 자동차 하부를 자유롭게 오가며 전기차를 찾아 충전해주는 방식입니다. 특히 개별 자동차의 크기를 스스로 인식하고 차마다 다른 충전구 위치를 찾아 충전하는 모습은 놀랍기 그지없습니다.


직관적이고 미니멀한 마우스 형태의 핸들

‘Atlas Project’ 팀의 자동차 컨트롤 시스템

조향, 로보틱스, 안전, 자율주행,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원이 모여 구성된 ‘Atlas Project’ 팀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시대에 적합한 자동차 컨트롤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운전석 면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스티어링 휠과 페달을 과감히 없애고, 기존 기어노브 위치에 직관적이고 감성적인 조작이 가능한 컨트롤러를 배치한 것이 특징입니다. 한 손으로 직관적 운전이 가능하며, 넓은 실내공간을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수소차에서 나오는 물로 커피를 마신다?

수소전기차가 배출하는 물을 재활용하는 숲어카의 모습

시속 80km로 1시간을 달렸을 때 수소전기차 넥쏘에서 배출되는 순수한 물의 양은 무려 6.9리터입니다. 이 많은 물이 도로 위에 그대로 버려지는 것입니다. ‘숲어카’ 팀은 이 물을 어떻게 하면 다시 사용할 수 있을지 고민했습니다. 숲어카는 다양한 방법으로 수소전기차가 배출하는 물을 재활용합니다. 식물을 재배하거나 수조를 설치해 물고기를 키울 수 있으며, 커피메이커를 달아 따뜻한 커피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물론 물을 많이 모으면 세차 호스, 샤워기, 소화기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차량 안전기술 사전 체험 시스템

‘Learn&Feel’ 팀의 자동차 첨단 안전 기능 체험 프로그램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바꾸려다 차선이탈경보 시스템의 경고음에 놀랐던 경험, 누구나 한 번쯤 있을 겁니다. 제동설계팀의 연구원들이 모인 ‘Learn&Feel’ 팀은 자동차를 처음 산 친구가 급제동 시 작동한 ABS(Anti-lock Brake System) 시스템에 놀라 사고를 냈다는 이야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운전자를 위해 개발된 첨단 안전 기능이 오히려 운전자를 놀래키는 상황으로 이어지는 걸 보면서 ‘아무리 좋은 기술이라도 고객이 정확하게 기술을 이해하는 것이 선행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는군요. 그런 이유로 개발한 것이 첨단 안전 기능이 작동하는 순간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을 미리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입니다. 예컨대 ESC(Electronic Stability Control)나 AEB(Autonomous Emergency Braking System) 등 운전자가 직접 제어할 수 없었던 기능을 버튼 한 번 누르는 것으로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안전운전 튜토리얼로 손색이 없죠.


전기차 내장 가능 쇼핑카트

‘IONIQ CART’ 팀의 이동형 쇼핑카트

내연기관차의 엔진룸에 해당하는 전기차의 PE(Power Electric)룸을 효율적으로 패키징하면 전면부에 수납공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IONIQ CART’ 팀은 이 공간을 활용해 운전자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프론트(Front)와 트렁크(Trunk)의 합성어인 ‘프렁크(Frunk)’에 쇼핑카트를 담아 이동형 수납공간을 구현한 겁니다. 카트는 알루미늄 소재를 이용해 경량화와 강성을 확보했으며, 프렁크 내부에는 카트 전용 레일을 넣어 카트를 부드럽게 넣고 뺄 수 있게 했습니다.


취향에 따라, 기분에 따라 바꾸는 내 차 안의 향기

‘니즈 시그널’ 팀의 ‘Selective H-AROMA’

‘소비자가 진짜 원하는 것을 파악해 개발한다’는 콘셉트로 모인 ‘니즈 시그널’ 팀은 개인의 취향을 담을 수 있는 ‘Selective H-AROMA’를 개발했습니다. H-AROMA는 기존 방향제와 달리 공조(HVAC) 시스템을 통과한 향이 덕트를 통해 차량 내부로 공급됩니다. 액채 형태 캡슐로 만들어진 방향제는 언제든 향기 교체가 가능하며, 히든 타입 서랍에 넣어서 사용하기 때문에 인테리어도 해치지 않습니다.


와이퍼의 공기 압력으로 사이드 미러 빗물 제거

와이퍼의 공기 압력으로 사이드 미러의 빗물을 제거하는 ‘Must 비 Clean’

비 오는 날, 사이드 미러가 보이지 않아 차선 변경이 힘들었던 경험이 있는 사람이 많을 겁니다. ‘비도 오고 그래서’ 팀의 출품작 ‘Must 비 Clean’은 와이퍼의 모터 파워를 활용해 공기 압축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와이퍼가 움직이면서 모인 압축공기가 사이드 미러 상단으로 배출돼 사이드 미러에 맺힌 물방울을 모두 날려버리죠.


지하주차장 위치 기록이 스마트폰으로

‘HERE I AM’ 팀의 주차위치 기록 시스템

중국기술연구소의 ‘HERE I AM’ 팀은 어두운 지하 주차장에서 헤맸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주차위치 기록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주차할 때 후방카메라가 비디오 신호를 이용해 주차 위치 번호를 식별하고, 인식된 번호는 운전자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되는 방식입니다.


버튼 하나로 그릴 변경

운전자가 취향에 맞게 그릴을 바꿀 수 있도록 한 ‘King Of Mask’ 팀의 출품작

역시 중국기술연구소 참가 팀인 ‘King Of Mask’ 팀은 젊은 운전자가 취향에 맞게 그릴을 바꿀 수 있는 출품작을 선보였습니다. 중국 전략차종인 ix35로 선보인 이 기술은 도시형, 스포츠형, 캐릭터형 등 세 가지 콘셉트에 맞게 다양한 형상의 범퍼 그릴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디자인은 물론 그릴 각도 변화에 따라 쿨링 면적, 바람 저항까지 최적화 할 수 있죠.


대상의 영광은 누구에게로?

장애물 제약 없이 이동 가능한 전동휠을 만든 ‘NAMU’ 팀이 2018 R&D 페스티벌 대상을 거머쥐었습니다

이 날 행사에서 본선 진출 12개 팀은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연구개발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및 180여 명의 직원 청중평가단이 작품의 참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 순위를 매겼습니다. 그 결과 장애물 제약 없이 이동 가능한 전동휠을 만든 ‘NAMU’ 팀이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으며, ‘All-in-Wheel’과 ‘비도 오고 그래서’, ‘HERE I AM’ 팀이 최우수상을, ‘Big Hero’, ‘Atlas Project’, ‘Hidden Charger’, ‘Learn & Feel’, ‘숲어카’, ‘Ionic 카트’, ‘Selective H-Aroma’, ‘KING OF MASK’가 우수상을 차지했습니다.

현대·기아차가 매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것은 활발한 기술개발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서입니다. 우수 연구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자동차 R&D 분야의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현대자동차그룹 학술대회’, 협력사의 연구개발 능력을 높이기 위한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과 ‘R&D 모터쇼’ 등도 비슷한 맥락에서 개최되고 있습니다. 이런 참신한 시도가 모여 구성원들의 창작 의욕을 높이고, 현대·기아차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것입니다. 내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는 또 어떤 기발한 아이디어가 등장할지, 벌써 기대됩니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