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G90, 무엇이 얼마나 달라졌을까

EQ900가 새로운 제네시스의 시그니처를 입고 제네시스 G90로 탄생했다. 이로써 제네시스 브랜드는 G세단 라인업을 완성하고 글로벌 시장에 새롭게 도전한다. 무엇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자세하게 들여다봤다.

2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제네시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모델 G90가 새로운 모습으로 나타났다. G90는 2015년 11월 브랜드 출범 후 선보인 첫 번째 모델 EQ900의 페이스리프트 버전으로, 안팎을 다듬어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차세대 제네시스를 상징하는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을 선보이는 모델이다. 또한 국산 대형 고급 세단의 상징적인 존재였던 에쿠스에 대한 헌정의 의미로 기존에 사용했던 EQ 명칭 대신, 제네시스 고유의 G+숫자로 이뤄지는 알파뉴메릭 차명 체계를 사용해 정체성을 완결했다.


제네시스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은 무엇


제네시스의 디자인 언어는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이다. 원거리에서는 우아함이 깃든 웅장한 분위기를 내지만, 가까이 다가가면 면면이 드러난 캐릭터 라인으로 역동성을 강조한 디자인 터치를 느낄 수 있다. 제네시스 디자인팀은 신형 G90에 제네시스의 새로운 시그니쳐 디자인 요소로 자리 잡을 쿼드램프(좌우 전조등에 각각 4개의 LED 모듈 장착)와 지-매트릭스(G-Matrix)를 적용하며 풀 체인지에 가까운 변화를 줬다.

쿼드램프는 차체 옆면의 방향지시등을 지나 앞뒤에 이르기까지 수평 구조를 이루며 시각적으로 낮은 무게 중심을 보여준다. 위풍당당한 대형 크레스트 그릴은 전면부의 시각적 안정감을 더하고, 우아하게 이어진 리어램프 아래로는 그릴을 닮은 듀얼 머플러와 번호판을 배치해 안정적인 비율의 뒷모습을 만들었다. 차갑고 강렬한 빛을 발산하는 LED 램프 내부와 19인치 디쉬 타입 휠에는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췄을 때 보이는 패턴에서 영감을 받아 고안한 제네시스 고유의 지-매트릭스 패턴을 활용했다.


장인정신이 우러나오는 럭셔리한 인테리어


탑승자의 품격을 더욱 높여주기 위해 공을 들인 인테리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를 사용하고 안정적인 수평 디자인 요소를 가미해 완성도를 높였다. 계기반과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의 위치를 조절해 마치 하나로 이어진 것처럼 일체감을 높이고,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장식재와 송풍구, 센터페시아 스위치의 형상을 정교하게 다듬어 안정적인 수평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한 크롬으로 도금해 질감을 높인 조작 스위치와 스위치의 개수를 줄여 쓰기 쉬운 사용자 환경을 이룬 센터페시아는 편안한 분위기를 더한다.


특히, 도장의 두께를 최소화해 천연 원목의 색상과 질감을 그대로 살리는 ‘오픈 포어 리얼우드(Open Pore Real Wood)’ 공법으로 내장재를 만들어, 따뜻하고 아늑한 느낌을 살렸다. 상위 트림인 프레스티지 트림은 나파 가죽을 꼼꼼히 바느질해 정갈하게 마무리하는 파이핑 공법으로 실내를 둘러 럭셔리한 분위기를 높였고, 지-매트릭스 패턴으로 고급스럽게 꾸민 퀼팅 시트, 뒷좌석에는 머리를 뒤로 기대면 대단히 부드럽고 포근한 느낌과 함께 뒷머리카락 흐트러짐이 적도록 다이나미카 고급 스웨이드 목베개를 적용해 최상급의 이동 공간을 마련했다. 이런 디자인과 기능적 요소들로 인해 G90 탑승자들은 쾌적한 이동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최고의 안전을 통한 편안한 주행 구현


신형 G90는 최첨단 주행 보조 안전장비를 갖췄다. 흔들림 없이 차로 정중앙을 달릴 수 있도록 진화한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후진할 때 LED 가이드 램프로 후방 보행자와 다른 차에 후진 의도를 알리거나 후측방에 충돌 위험이 있을 때 긴급 제동하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 등의 장비로 사고 위험을 줄인다. 특히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는 G90의 바로 앞뿐 아니라 자전거 같은 작은 탈 것, 추월 시 반대 방향에서 다가오는 차까지 감지해 자동으로 멈추거나 방향을 바꿔 충돌 가능성을 낮춰준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Navigation-based Smart Cruise Control)은 내비게이션 도로 정보를 기반으로 고속도로 또는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속도 제한 구역 진입 시 제한 속도 이하로 감속하며, 곡선구간 진입 시 도로 곡률을 판단해 최적의 속도로 감속하여 주행 안전성을 높인다. 


다양한 능동 안전 장비 외에 첨단 안전 장비도 풍성하다. 확대 및 축소 기능을 지원하고 영상 범위를 넓힌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Surround View Monitor), 주행 중 방향지시등 조작에 따라 후측방 영상을 보여주는 후측방 모니터(BVM, Blind-spot View Monitor) 또한 새롭다. 현대차 최초로 동승석 무릎 에어백을 더해 10 에어백 시스템을 구축했고, 엔진룸 후드에 부드러운 소재의 충전물을 넣어 사고 시 보행자의 안전까지 신경 썼다.

이를 통해 종합적인 사고 가능성을 크게 낮춰줌으로써 운전자뿐만 아니라 동승자가 단순한 물리적인 승차감을 넘어 심리적인 안락함을 느끼도록 해준다.


첨단 기술로 모빌리티의 격을 높이다


G90에는 각종 첨단기술이 녹아들었다. 고급 플래그십 세단의 쾌적한 공간을 유지하기 위해 언제나 고요한 실내 공간을 유지하는 NVH(Noise, Vibration, Harshness) 기술이 가장 돋보인다. 외부 소음과 반대되는 음원을 내보내 소음을 상쇄시키는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ANC, Active Noise Control)’과 차체 곳곳에 적용한 흡차음 패널, 타이어 소음을 3~4dB 줄여주는 19인치 중공 공명음 흡음 휠은 세계 정상급의 평온한 승차감을 만들어준다. 노면 정보를 끊임없이 파악하고 댐퍼 감쇠력을 적절히 조절해 불필요한 진동을 제어하는 건 물론, 아늑한 승차감과 뛰어난 조종 안정성을 제공하는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 역시 NVH 기술의 핵심이다. 뿐만 아니라 서스펜션에 들어가는 각종 부싱의 크기와 형상을 새롭게 최적화해 승차감의 격을 더욱 높였다.


주행 중 내비게이션을 쓰고 있는 상황에서도 운전자가 방해받지 않도록 자동으로 무선 업데이트하고,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운전자의 운행 습관에 따라 매월 배터리와 브레이크 패드 관리 정보 가이드를 알려주는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스마트폰에 설치한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앱을 이용해 원격 시동은 물론, 공조 장치와 창문 개폐까지 다양한 기능을 원격으로 다룰 수 있다.

제네시스 고객을 위한 감성 품질 기술도 다양하게 적용됐다. 내비게이션과 연계해 터널 진입 전 또는 공기가 좋지 않은 지역에 들어서기 전에, 자동으로 창문을 닫고 내기 순환으로 바꿔주는 ‘외부 공기 유입 방지 제어’는 언제나 쾌적한 실내 공기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와 함께 주행 환경에 맞춰 시트와 스티어링 휠의 온도를 조절하는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외부 공기를 차단하고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공기 청정 모드’ 등의 기술이 쾌적한 탑승자 환경을 선사한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