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매진

원피스 하나로 끝내기! 종류별 원피스 룩

19,7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컬러 원피스 룩

조이는 강렬한 레드 톤의 원피스 하나로 고혹적인 스타일을 연출했습니다. 레드 립과 스틸레토 힐까지, 대담한 이미지를 한층 강조했습니다. 이렇듯 비비드한 컬러의 원피스는 아이템 하나만으로 분위기를 확 바꿀 수 있죠. 조이의 레드 원피스는 jsny 제품.

아이유는 청량한 블루 컬러의 원피스 룩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부드럽게 광택을 자아내는 새틴 느낌의 원피스라 여성스러운 무드를 물씬 풍깁니다. 백 라인의 은은한 노출 포인트 역시 매력적이죠. 블랙 컬러의 토트백과 앵클 부츠로 마무리, 드레시한 스타일이 완성됐습니다. 이번 시즌 클래식 블루 컬러가 트렌드인데, 특별한 날 따라해보기 좋은 원피스 룩이죠? 아이유의 원피스와 홀스빗 장식 토트백, 앵클 부츠 모두 구찌 제품.

출처코스모폴리탄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봄과 딱 어울리는 상큼하고 화사한 이미지를 연출하고 싶다면 정유미의 원피스 룩을 참고하세요. 핑크 또 옐로 컬러의 원피스로 봄 여신으로 변신한 정유미. 차르르 흐르는 듯한 텍스쳐의 원피스를 착용해 역시 페미닌한 느낌을 더했습니다. 정유미가 착용한 원피스는 특히 넥라인의 스카프를 레이어링한 듯한 디테일이 있어 다양한 스타일링 연출이 가능합니다. 정유미의 원피스는 모두 코치 제품.

체크 원피스 룩

러블리하고 활기찬 느낌을 더하는 체크 원피스. 조우리는 그린 컬러의 깅엄체크 원피스 하나로 청초한 특유의 이미지를 강조했습니다. 특히 풍성한 벌룬 소매가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더하네요. 

반면 표예진은 레드 컬러의 깅엄 체크 원피스를 택했습니다. 표예진의 체크 원피스는 로맨틱한 디자인의 카라 디테일이 특징. 데이트룩은 물론, 피크닉룩으로도 제격일듯. 조우리와 표예진의 체크 원피스 모두 jsny 제품.

캐주얼한 체크 원피스로 이지적이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주고 싶다면 선미의 원피스 룩이 딱입니다. 선미는 모노톤 컬러의 체크 원피스를 택했는데, 슬릿 디테일 덕분에 매혹적인 느낌을 선사합니다. 컴배트부츠, 벨트를 매치해 마무리한 선미의 원피스룩, 센스가 남다르죠?

플라워 원피스 룩

봄하면 무조건 떠오르는 플라워 원피스, 놓칠 수 없죠. 공효진은 동백이를 떠올리게 하는 옐로 컬러의 미니 원피스로 공블리다운 스타일을 연출했고,

제니는 넥라인의 스카프 디테일이 드레시한 분위기를 더하는 플라워 미니 드레스에 롱부츠로 쿨한 무드를 완성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시즌 플라워 원피스는 맥시한 기장으로 자유분방한 보헤미안 무드를 연출하는 것이 트렌드! 김나영은 러플 디테일을 더한 맥시 플라워 원피스에 와인 컬러의 삭스와 볼캡을 믹스매치해 스트릿 무드를 자아냈습니다. 

정려원은 청순한 이미지의 플라워 원피스를 픽했습니다. 화이트 컬러의 맥시 플라워 원피스에 화이트 크로스백을 더해 사랑스러운 미소를 드러냈죠. 플라워 원피스를 입을 때 이런 컬러 매치도 분위기 전환의 핵심 요소인 듯 합니다. 세련된 무드를 배가시킨 정려원의 화이트 컬러의 백은 마이클 코어스 씨씨 백.

원피스 레이어드하기

원피스를 활용한 레이어드 룩, 어떤 셀럽들이 시도했을까요? 먼저 이유비는 화사한 파스텔 걸로 변신! 블루 컬러의 슬리브리스 원피스에 라벤더 컬러의 이너를 레이어드하고, 민트 컬러의 버킷 백으로 자신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욱 강조했습니다. 봄에 딱 제격인 스타일링이죠? 활기찬 무드를 더해준 이유비의 민트 컬러 버킷백은 제이에스티나 루나 백입니다.

출처코스모폴리탄

정유미는 원피스에 스커트를 레이어드해 독특한 스타일을 선보였습니다. 그린 컬러의 원피스에 옐로 컬러의 스커트를 더한 것. 비비드한 컬러감이 어우러져 뭔가 개성 넘치는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베이직한 스타일링이 심심하게 느껴질 때, 이렇게 아더 컬러의 스커트를 믹스 매치해보는 것도 방법이겠죠? 정유미의 원피스와 스커트는 모두 코치 제품.

작성자 정보

디매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