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리얼

대한민국 코로나19 초기 '연쇄 사망'이 시작된 장소

청도 대남병원 정신장애인들의 폐쇄병동

18,0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는 20년 동안 정신병원 폐쇄병동에 있었습니다. 향년 만 63세. 그는 살아 있는 동안 조현병을 앓았고, 사망 당시 몸무게는 42kg이었습니다.

대한민국의 코로나19 초기 사망자 10명 중 7명이 같은 곳에서 나왔다는 잔혹한 사실은, 그 바깥에 있었던 일반인 다수의 공포에 뒤덮여 건조하게 다루어졌습니다. 청도 대남병원 폐쇄병동에 있던 입원 환자 103명 중 1명을 제외한 10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중 7명이 죽었습니다. 


전염병은 어김없이 사회에서 가장 약한 자부터 덮쳤습니다. 

우리는 결코 이 죽음이 이름 없는 것으로 남기를 원하지 않는다.

(목우, 정신장애인문화예술단체 안티카 활동가, 비마이너 '코로나19 정신병동 사망자, 그들을 위한 진혼곡' 기고글 중에서)

폐쇄병동 경험자인 정신장애인 문화예술단체 활동가 대륜, 왈왈, 재퀴어는 코로나19에 대해서 꼭 할 말이 있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폐쇄병동 경험자와 함께 떠나간 이들의 얼굴을 그려보려 합니다. 

외로이 떠나간 이들을 기억하고, 추모합니다.

작성자 정보

씨리얼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