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삶은영화

전 국민을 울린 ‘김혜수의 특별한 편지’

현충일 추념식에서 특별한 편지를 낭독한 국민배우 김혜수

53,7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6월 6일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 64회 현충일 추념식에 배우 김혜수가 특별한 편지를 낭독했다. 


출처JTBC 제 64회 현충일 추념식 중계
93세 김찬희 할머니의 편지

출처JTBC 제 64회 현충일 추념식 중계

올해 93세가 된 김차희 할머니의 남편 고 성복환 일병은 6.25 전쟁에 학도병으로 참여했다가 백천지구 전투 중 전사했다. 그리고 이날 할머니의 사연이 담긴 편지가 배우 김혜수에 의해 낭독되었다. 


김혜수는 차분한 표정으로 “할머니께 이곳 서울현충원은 할아버지 흔적을 만날 수 있는 유일한 장소입니다. 지금 이 편지를 듣고 계실 할아버지를 생각하며 할머니를 대신해 오랜 그리움과 간절한 소망을 전하고자 합니다”라며, 조심스럽게 낭독을 시작했다. 

출처JTBC 제 64회 현충일 추념식 중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배우의 목소리로 낭독된 편지는 김차희 할머니의 절절한 마음이 그대로 전달되었으며,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포함한 회장내의 모든 사람들과 생방송으로 추념식을 시청하던 국민들을 울렸다. 


특히, 북핵과 관련하여 국내외 정쟁이 극에 달한 요즘, 배우 김혜수의 낭독은 이념을 뛰어넘어 큰 감동을 주었으며, 다시 한번 통일의 의미를 돌아보게 했다. 


출처JTBC 제 64회 현충일 추념식 중계
김혜수가 낭독한 편지 전문

당신을 기다리며 보낸 세월. 내게 남겨진 것은 당신의 사진 한 장뿐입니다. 뒤돌아보면 그 가혹한 세월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스무 살에 결혼하여 미처 신혼살림을 차리지 못하고 큰 댁에 머물면서 지내던 어느 날, 전쟁과 함께 학도병으로 징집된 후, 상주 상산초등학교서 잠시 머물면서 군인들 인파 속에 고향을 지나면서도 부모님께 인사조차 드리지 못하고 떠나는 그 심정 어찌하였을까요? 


전장의 동료에게 전해 받은 쪽지 한 장 뿐. 제대로 된 인사도 없이 떠난 후 몇 달 만에 받은 전사 통지는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이었지요. 10년을 큰 댁에 머물면서 그 많은 식구들 속에 내 설 자리는 없었습니다. 시아버님이 돌아가시고 내가 살아 무엇할까, 죽고 싶어 식음을 끊고 지내면서도 친정 엄마 생각에 죽을 수 없었습니다. 


어느 때는 연금 타러 오라는 통지를 받고도 며칠을 마음 아파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당신의 흔적을 찾으려 국립묘지에 갈 때마다 회색 비석들이 군복을 입은 군인들이 쓰러져 있는 모습으로 보이는데, 어떤 이가 국립묘지에 구경하러 간다는 말에 가슴이 미어집니다. 젊은 청춘을 바친 무덤을 보고 어찌 구경하러 간다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 


삶의 고통 속에 찾은 성당은 나에게 유일한 안식처가 되어 주었습니다. 돌아오기를 기도로 보내며 지낸 수십 년, 언젠가 당신과의 해후를 포기한 후부터는 영혼의 은혜가 따르리라 생각하며 당신의 생일날을 제삿날로 정하고 미사를 드렸지요. 


이제 구순이 넘은 나이. 평생을 기다림으로, 홀로 살았지만 나 떠난 후 제사를 못 지내주는 것에 마음 아파 큰 댁 막내 조카에게 이야기를 꺼냈더니 조카가 허락해 주어 작년부터 당신의 제사를 올려주게 되었는데, 그것이 얼마나 고마운지 모릅니다. 가끔은 원망스럽지 않느냐는 질문에 남편을 위해 한 것이 없어 원망할 수 없다고 대답합니다. 


마지막으로 소망이 있다면 당신의 유해가 발굴되어 국립묘지에 함께 묻히고 싶은 것뿐입니다. 내게 남겨진 것은 젊은 시절 당신의 증명사진 하나뿐인데 그 사진을 품고 가면 구순이 훌쩍 넘은 내 모습 보고 당신이 놀라지 않을까 걱정되지만, 난 아직도 당신을 만날 날만을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RUN&GU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발송 및 기사제휴 : runandgunmovie@hanmail.net

[런앤건 = 글: 김격렬]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