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삶은영화

뇌 수술만 두번! '왕겜' 시즌 중에 죽을 고비 넘긴 용엄마

뇌 수술만 두 번 받은 에밀리아 클라크

166,3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드라마 [왕좌의 게임]

[왕좌의 게임] 마지막 시즌 방영을 앞둔 가운데, 시리즈의 주인공인 대너리스를 연기하고 있는 에밀리아 클라크가 매거진 ‘뉴요커’에 깜짝 놀랄만한 내용의 에세이를 남겼다. 

출처드라마 [왕좌의 게임]

그녀가 [왕좌의 게임]에 출연했던 지난 8년간, 무려 두 번의 뇌수술을 받았다는 것이다. 두 번 모두 생명이 왔다갔다하는 위급한 순간들이었다. 


그녀는 [왕좌의 게임] 첫 시즌 촬영을 마친 2011년, 런던의 한 헬스클럽에서 엄청난 고통과 함께 쓰러졌다. 마치 총에 맞은 듯한 엄청난 통증을 느꼈는데, 의사가 내린 진단은 ‘출혈성 뇌졸중’이었다. 증세는 당시 나이 24세였던 에밀리아 클라크의 목숨을 위협할 정도로 위중했었다. 

출처드라마 [왕좌의 게임]

의료진의 도움과 환자 자신의 의지로 곧 회복되었지만, 어느 순간 일상 대화에서 불편함을 느꼈다. 출혈성 뇌졸중의 후유증으로 실어증이 온 것이다. 배우로서는 치명적인 결함일 수 있는 증상에 에밀리아는 크게 좌절했다. 그러나 다시 마음을 다잡고 왕좌의 게임] 두번째 시즌의 촬영에 도전한다. 

출처드라마 [왕좌의 게임]

세번째 시즌을 끝내고 뉴욕에서 연극에 참여하던 그녀의 뇌동맥에 다시 문제가 생겼다. 평균보다 두 배이상 뇌가 부어있었고 긴급 수술로 생명의 문턱을 오갔다. 에밀리아는 꼬박 한달 동안 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아야 했으며, 물리적인 증상이 아니더라도 이후 심각한 공황장애와 불안증세에 시달렸다. 


그러나 에밀리아 클라크는 이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왕좌의 게임] 마지막 시즌까지 모든 촬영을 열정적으로 마무리했다. 돌이켜보면 그동안 데뷔작이나 다름없는 [왕좌의 게임]에 참여하는 동안 [터미네이터 : 제네시스]나 [한 솔로 : 스타워즈 스토리] 등의 대형 프랜차이즈에도 출연하며 엄청난 에너지를 보여준 그녀였다. 

출처드라마 [왕좌의 게임]

대너리스 역으로 3번의 에미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가 고배를 마신 그녀가 마지막 시즌을 통해 트로피를 높게 들어 올리는 장면을 기대해 본다. 

출처드라마 [왕좌의 게임]

저작권자 ⓒRUN&GU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발송 및 기사제휴 : runandgunmovie@hanmail.net

[런앤건 = 글: 박난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