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AJ셀카

중고차, 언제 사고 파는게 좋을까?-2편

국산 SUV 중고차 잔가율 살펴보기

1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앞서 동네친구 A와 B의 이야기를 통해 준중형차의 잔가율을 살펴보며 다음번엔 SUV의 잔가율을 다뤄보겠다 약속했었는데요. 이를 위해 둘의 시간을 조금 빨리 돌려보겠습니다. 아이가 생긴 후 널찍한 탑승 공간과 큰 트렁크가 필요해 SUV를 구입한 둘. 어느새 2년의 시간이 흘렀는데요. 2년 전 더 높은 가격에 차를 구입했음에도 파는 시점에선 더 낮은 가격을 받았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던 B! 그래서 마침 비슷한 가격대의 SUV를 구입한 A와 자신의 차가 지금은 얼마에 팔릴지 궁금해졌습니다. A가 구입한 차는 현대의 투싼, B가 구입한 차는 기아의 스포티지였는데요. 역시 AJ셀카의 판매 데이터를 살펴보며 대표 SUV들의 잔가율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모델 소개

대한민국 대표 SUV 모델 3개를 뽑아보았습니다. 앞서 A와 B가 구입했던 투싼, 스포티지에 쌍용자동차의 코란도C를 추가했습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현재 SUV의 인기는 매우 뜨거운데요! SUV 차량의 인기가 늘어난 것은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구매비용이 저렴하고 유지비가 적게 들며, 무엇보다 넓은 실내와 튼튼한 차체로 가족단위의 경우 안정성과 여행용으로 안성 맞춤이기 때문입니다. 이 외에도 높은 시트 포지션으로 인한 운전의 편안함, 치마를 입고 타고 내리기 쉬운 편의성 등 여러가지 장점들 때문에 이 열기가 식을 줄 모르는 것 같습니다. 

위 차량들의 신차가는 스포티지 2,329만원, 코란도C 2,591만원, 투싼 2,414만원이었습니다. 가격은 코란도C > 투싼 > 스포티지 순으로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전반적으로 2천만원 중반대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습니다. 

여기서의 신차가는 AJ셀카옥션에 출품된 차량의 등급X대수에 따른 비율로 평균값을 신출한 가격이므로 실제 출시 신차가격과는 상이할 수 있음을 참고해주세요.

차량별 가격 변동 비교

신차가 대비 2년 이후부터 4년까지의 가격변동은 위와 같습니다.

2,329만원이었던 스포티지는 2년이 지난 후, 1,745만원으로 약 25%의 가격하락이 있었는데요. 2,414만원으로 두 번째로 높은 신차가를 보인 투싼은 2년 후에 1,583만원으로 34%의 가격하락을 보이며, 스포티지보다는 높은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반면 2,591만원으로 가장 높은 신차가를 보였던 코란도C는 2년 후에 41%의 하락폭을 보이며 1,583만원이 되면서 가장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3,4년 후의 하락율은 3가지 ㅏ량 모두 약 12~14%으 비슷한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2~4년까지의 가격 변동의 기준은 AJ셀카옥션 출품차량 중 해당모델 별 무사고 차량의 도매가를 기준으로 한 것이며, 옵션 및 색상 등 특이사항은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차량의 기준을 최대한 비슷한 수준으로 맞추기 위해 연 평균 2만km 주행거리의 차량들만 비교기준으로 삼았다는 점 기억해주세요.

그럼 신차가대비 24개월, 36개월, 48개월의 잔가율을 살펴보며 조금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잔가율이란?

지난 번 준중형편에서 잔가율의 개념을 설명드렸는데요. 혹시 놓치신 분들을 위해 다시 한 번 잔가율의 개념을 집어드리겠습니다.  잔가율이란 현재 가격에서 일정 시간이 지났을 때의 잔존가치를 비율로 나타낸 것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신차를 1,000만원을 주고 샀는데 2년 후에 600만원으로 가격이 떨어졌다면 그 차의 잔존가치는 600, 감가율은 40%입니다. 그렇다면 잔가율은 60%가 되겠죠?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SUV의 잔가율에 대해 만나보겠습니다. 

24개월 시점의 잔가율

신차가 대비 24개월 후의 잔가율을 비교해보았는데요. 2년이 지난 시점에서의 차종별 잔가율은 스포티지 75%, 투싼 66%, 코란도C 58%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보통 가격의 하락폭은 해당 모델에 대한 수요, 판매량에 큰 영향을 받는데요. 위 그래프를 보면 스포티지가 코란도C에 비해 수요가 높고 신차 구매량 또한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신차 판매량이 높으면 당연히 중고차 시장에도 영향을 끼쳐 매물을 찾는 사람이 많아 가격 하락폭을 낮추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작년 국산 중형SUV는 약 9만 7천대의 판매량을 보였는데요. 모델별로는 투싼이 5만, 스포티지가 4만, 코란도C가 7천대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이 수치를 본다면 스포티지, 투싼의 잔가율이 코란도 C에 비해 높은 이유를 짐작할 수 있겠죠? 

이러한 점을 미루어보면 신차 가격이 가장 낮았던 스포티지의 잔가율이 75%로 가장 눈에 띄게 높게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스포티지는 현재 디자인 기아의 시발점이자 '전 세계 어디에 내놔도 디자인에서 밀리지 않는 최초의 국산차'라는 극찬을 받았던 만큼 꾸준하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차량입니다. 

36개월 시점의 잔가율

이번엔 2년과 3년이 지난 시점의 잔가율을 비교해보겠습니다. 3년이 지난 시점에서의 차종 별 가격은 1,000만원 초,중반대로 떨어지는 것을 볼 수 있늗네요. 2년이 지난 시점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스포티지가 잔가율 64%로 높은 편이지만, 세 차량 중에서 14.6%로 가장 큰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2년이 지난 시점에서 판매를 추천 드렸지만, 3년이 지난 시점에서는 구입을 하려는 분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나머지 두 차종의 경우 2년의 시점과 비교해 코란도C 50%, 투싼 58%로 잔가율이 비슷한 수준으로 하락했습니다. 

48개월 시점의 잔가율

마지막으로 4년이 지난 시점의 잔가율을 살펴보겠습니다. 여전히 스포티지 차량이 56%로 가장 높은 잔가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신차가에서 2년이 지난 시점에서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던 코란도C는 4년이 지난 시점에서는 다른 차량에 비해 낮은 하락폭을 보이고 있습니다. 45%의 잔가율을 보인 코란도C는 소음이 줄고 승차감이 다른 모델에 비해 좋아졌다는 평을 받고 있으나 형제차라고도 불리는 투싼과 스포티지에 비해 연비가 떨어진다는 측면이 있어 선호도가 떨어지는 경향도 있습니다. 이러한 점들을 볼 때, 코란도C의 판매를 고려하고 계시는 분은 4년이 지난 시점에서 판매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지금까지 AJ셀카와 함께 SUV기준 2~4년 사이의 잔가율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지난 번에 만나 보았던 준중형은 24개월 시점에 거의 반 이상이 줄어드는 잔가율에 비해 SUV는 평균 66%로 상대적으로 잔가율이 높은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만약 추후 중고차로 판매 시 높은 잔가율에 의미를 둔다면 스포티지 신차를 구매하시는 것을, 가격적인 합리화를 우선시하는 분들은 24개월 시점의 코란도C를 구매하는 것을 고려해보시기 바랍니다. 코란도C의 판매는 48개월 후의 시점에서가 가장 유리하니 2년이 지난 시점에서 구매, 4년이 지난 시점에서 판매한다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겠죠?

위의 경우처럼 2년이 지난 시점에서의 코란도C를 구매하고 4년이 지난 시점에서 다시 판매하면 유리하다고 말씀드렸는데요. 이처럼 중고차로 구매해 중고차를 판매하는 경우의 잔가율도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이 경우 최초가는 신차가가 아닌 2년째의 판매금액이 되는데요. 스포티지가 1,745만원, 코란도C가 1,506만원, 투싼이 1,583만원으로 스포티지가 다른 차량에 비해 200만원 정도 높게 나타납니다. 전반적으로 높은 잔가율을 보이던 스포티지가 두 개의 경우를 비교하면 약 25%로 가장 높은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오히려 신차가 대비 24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큰 폭으로 하락하던 코란도C는 가장 낮은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코란도C 구입을 고려하시는 분들은 2년 후에 구매하거나 4년 후에 판매하시면 잔가율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을 거라 예상됩니다. 

투싼은 스포티지나 코란도C에 비해 드라마틱한 승상이나 하락은 보이지 않았지만 전체적인 잔가율에서 계속해서 중간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지금까지 중형SUV 차종의 잔가율 데이터를 만나보았습니다. 동네친구 A와 B도 자신의 차가 얼마에 팔릴지 궁금증이 해결 됐을거라 예상되는데요. SUV편을 보며 여러분도 중고차의 판매 혹은 구매에서 유리한 시기를 잘 잡아보시길 바랍니다. 다만 지난 번과 마찬가지로 중고차 가격이라는 것이 차량의 개별옵션, 상태 등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로 달라지는 부분이다 보니 실제 내 차량의 경우와 100%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 다시 한 번 강조 드립니다! 꼭 기억해주세요.

그럼 내차팔때 진짜내편 AJ셀카의 다음 이야기도 기대해주세요~!



작성자 정보

AJ셀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