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용품의정석

[쇼핑] 토종 브랜드의 자존심 비엠씨

대한민국 최초의 야구용품 전문브랜드

27,0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야구를 대표하는 국가들 중 미국, 일본은 대부분

1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야구와 더불어 함께 공존하는 야구용품을

제조하고 생산하는 기업들 또한

100년 넘게 가업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그럼, 우리나라 야구용품 최초의 브랜드는

"자이언츠"라는 이전의 이름이 있었습니다.


1969년, 시작

50년 한국야구와 함께한 브랜드

나열하기 힘들 만큼 정말 많은 선수들이 거쳐갔습니다.


1982년 프로야구가 공식 출범하면서

'야구인의 집'이라는 상호에서

Baseball Members Club라는 브랜드명으로

재탄생하여 수많은 스타급 선수들이 국내외를 누볐지요.


입술츄

필자는 90년대 초

타이거즈의 왕조가 시작되던 해부터 야구를 시청했고

라디오에서 아마야구를 청취하던 기억이 참 많습니다.

타이거즈 시대의 프로스펙스 스파이크

지방 거래처를 다니다보면 아직 가지고 있는 업체가 있더군요. 또다른 토종기업인 프로스펙스. 박찬호 선수가 다져스 데뷔시절 국내기업의 스파이크를 착용하고 싶었지만, 실현불가능하여 N사로 착용할 수 밖에 없었던 기사를 본 기억도 있습니다.

눈물 콧물

비엠씨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야구 글러브죠


추억을 선사하고 소환할 수 있는 아이템 장착

한 번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국보급 전성기시절의 선동열 선수

수비장갑은 한 개 가격에 두 개가 들어있으니,
팀원끼리 하나씩 나눠가져도 일석이조
위로해요

킹캉의 후반기 부활을 기대합니다.

비엠씨글러브를 착용한 호수비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 선수

비엠씨 보호장구를 착용한 모습

갓성비 야구 선글라스 득템하기!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 1boon 포스팅은 [쇼핑] 목적의 포스팅입니다. 야구용품의 정석은 여러분들의 건승을 기원하며

야구용품을 보다 쉽게 접근 할 수 있도록 주관적인 상품내용을 가지고 서술하였습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야구용품의정석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