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손끝만 닿아도 고해성사하게 되는 남자

강배 꽃길 걷게 해주라

2,1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진심은 통한다고? 서로의 진심을 알아야 진정한 관계가 되는거라고? 


꼭 그렇지만은 않다. 알고 싶지 않은 진심을 알게 되어 항상 상처만 받는 짠내나는 영혼이 여기 있다고! 

출처'쌍갑포차'

이름 한강배(육성재). 나이 스물일곱. 갑을마트 고객만족센터 근무 중. 


그저 자신 할 일 하며 묵묵히 살고 있는 이 청년을 평생 괴롭게 한 비밀이 하나 있으니... 

출처'쌍갑포차'

닿기만 하면 사람들이... 

"실은 우리 늦둥이 아들도 스물아홉인디 여적꺼정 취직을 못혔어."

출처'쌍갑포차'

속마음을 줄줄 토해난다는 것. 

"세상은 불륜이라고 손가락질 할 지 몰라도 우린 더욱 은밀하고 뜨겁게 사랑을 나눴어요. 마치 저 깊은 땅속의 마그마처럼."

출처'쌍갑포차'

어딜가서 말 못하는 비밀을 강배에게 술술 말하는 사람들. 심지어 이런 말까지 늘어놓는다. 


인생 자체가 TMI 대잔치인 셈. 

출처'쌍갑포차'

자연스럽게 사람들과의 스킨십 자체를 피하게 된 강배. 오랜만에 만난 동창과 악수도 함부로 할 수 없다. 

출처'쌍갑포차'

이렇게 몸이 닿게 되면... 

"친구? 그냥 만만하니까 이용하려는 거지. 너 맨날 우중충하게 구석에 쳐박혀서 완전 레전드 왕따였거든?"

출처'쌍갑포차'

출처'쌍갑포차'

이런 마음 후벼파는 진심을 알게 되니까. 

눈물바다
(우리 강배한테 왜 그러냐 진짜)

출처'쌍갑포차'

다른 사람 마음을 원하지 않아도 듣게 되는 것도 문제인데, 더 큰 문제가 생겼다. 


우연히 잘못(?) 들어간 포차에서 이상한 사람들을 만나고, 뜬금없이 다른 사람의 꿈에 들어가는 일까지 겪는 강배. 

이제는 좀 이상한(?) 포차 이모까지 나타나서는 같이 일을 하자고 제안(을 가장한 강요)을 한다. 


그렇게 졸지에 다른 사람 한풀이 TF팀에 합류하게 된 강배.

무서운 '그승' 체험도 하고. 아주 평범한 날이 하루도 없다. 

1,2회 단 두 회차에 이렇게 고통받았던 강배. 이번 주 방송분에서도 우여곡절이 예상되는데.

미공개 스틸 속 모습을 보자, 보자, 보자... 

출처'쌍갑포차'

다소 21세기와는 거리가 있어보이는 손님들에게 서빙을 하는 것 까지는 무난한 포차 알바의 업무 같지만... 

출처'쌍갑포차'
깜짝이야
대체 왜 이렇게 패대기 쳐져있는 거? 

출처'쌍갑포차'

월주의 거친 생각과 강배의 불안한 눈빛에서 뭔가 또 엄청난 일을 겪을 것 같은 촉이 온다. 

출처'쌍갑포차'
왠지 고생문이 열린 것 같은 강배의 본격 그승 라이프. 에디터N이 응원한다. 고생 끝에 낙이 오겠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