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미모가 장관이고 절경이라 난리난 03년생 꽃미남

정말 신이 주신 선물이네요

209,3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치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디카프리오를 처음 봤을 때의 느낌 같다. 

취향 같은 건 다 부숴버리고, 그저 '와, 뭐야. 뭐 이렇게 잘생겼어?' 소리가 육성으로 나오는 그런 미모. 오랜만에 만났다. 

출처'에놀라 홈즈'

긴 말 뭐 필요할까. 사진부터 같이 보자. 

출처'에놀라 홈즈'
미모가 참 장관이네요. 

출처'에놀라 홈즈'

절경이고요. 

출처'에놀라 홈즈'

정말 신이 주신 선물이네요. 

짝짝짝
손은 물론 발까지 동원해서 박수를 주고 싶은 이 꽃미모의 소유자, 누구냐고? 

출처'에놀라 홈즈'

"난 튜크스베리 자작이며 배질웨더의 후작이오."

빗질
음... 어쩐지 21세기 같지 않은 자기소개를 하는 이 남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비 '에놀라 홈즈'의 튜크스베리다. 

출처'에놀라 홈즈'
고생이라고는 1초도 해보지 않았을 것 같은 말끔한 도련님의 모습으로 에놀라(밀리 보비 브라운)의 앞에 툭- 떨어지더니(진짜 떨어졌다)...

출처'에놀라 홈즈'
에놀라를 이상한 사건에 휘말리게 하는 튜크스베리. 

(버섯을 이렇게 주는 건 반칙 아니냐)

출처'에놀라 홈즈'

처음에는 '뭐 이런 짐짝같은 애가 내 여정에 끼어들었나' 싶었던 에놀라도 점점 이 온실 속의 화초같은 남자에게 마음을 열게 된다. 

출처'에놀라 홈즈'
아무생각 없는 도련님인 줄 알았더니 꽃과 식물들에 대해 빠삭하게 알고 있는, 진짜 꽃을 사랑하는 '꽃' 미남이었고, 온실 속 화초인 줄 알았더니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놓여있었던 튜크스베리.  

출처'에놀라 홈즈'

이런 얼굴로 헤어지게 됐는데, 지켜주고 싶지 않겠냐고!!! 


불쑥 다른 이의 사건에 뛰어들게 된 에놀라의 마음 너무 이해되는 것... 

출처'에놀라 홈즈'

스윗한 미소와 조신함, 그리고 짐짝미로 시청자들 심장에 상해 입힌 튜크스베리. 


그를 연기한 본체, 루이 파트리지에 대해 궁금해하는 이들도 있을 것. 검색을 해봐도 국내 포털 사이트에는 프로필도 등록되지 않은 따끈따끈한 신예다. 

2003년 생, 올해 나이 만 17세. 2014년에 데뷔한 영국 배우다. 

'에놀라 홈즈' 출연 전 드라마 '메디치'에서 피에로 메디치 역을, '아마존 어드벤처'에서 어린 시절의 헨리 역을 맡았다. 

(밀리 보비 브라운이 촬영 첫 날 남겨둔 메시지)

출처밀리 보비 브라운 인스타그램

한국에서는 알려진 작품이 많지 않은 만큼 '에놀라 홈즈'의 튜크스베리 역으로 그를 알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 


오디션을 통해 튜크스베리 역에 낙점됐다. 현장에 있었던 에놀라 역의 밀리 보비 브라운은 그를 보자마자 '딱이다!'라고 생각했다는 후문. 

불과 2년 전만 해도 이렇게 소년소년 했는데... 
2년 만에 이렇게 폭풍 성장했다. 키와 몸의 성장 보다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 

출처'에놀라 홈즈'

'에놀라 홈즈'에서는 이렇게 곱디 고운(?), 지켜주고 싶은 캐릭터였지만 거친 배역도 소화할 수 있을 것 같은 얼굴을 지녔다. 


'에놀라 홈즈'로 단번에 전 세계에 얼굴 알린 만큼, 다음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다. 

출처'에놀라 홈즈'

이제 막 떠오른 신성 루이 파트리지가 저 세상 미모에 능청 한 스푼 더해 완성한 튜크스베리, 그 미친 매력 지금 당장 넷플릭스에서 확인하시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