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세계관 더 넓어진다는 '킹덤'

궁금해 미칠 지경!

37,4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당 콘텐츠에는 '킹덤' 시즌 2 엔딩과 관련한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공개와 동시에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 2.


특히 그 엔딩을 보고 많은 이들이 깜짝 놀랐더랬다.

출처'킹덤' 시즌 2
헉 놀람
(전지현이 왜 거기서 나와?)

'킹덤' 시즌 2의 맨 마지막 장면을 장식한 전지현 때문이다.


특별출연으로 '킹덤' 시즌 2에 함께 하게 된 전지현.


그의 특별출연 소식을 몰랐던 이들에겐 꽤나 반가운 서프라이즈였는데.

출처'킹덤' 시즌 2

뿐만 아니라 전지현의 등장만큼이나 놀라웠던 '킹덤' 시즌 2의 마지막 이야기.


모든 것이 해결됐다고 생각했을 때에 등장한 새로운 위기 말이다.

출처'킹덤' 시즌 2

왕위에 오르지 않고 서비(배두나)와 함께 생사초 및 역병에 대해 조사하러 다닌 이창(주지훈) 일행.


그러던 중 곳곳에 심어져 있는 생사초를 발견하게 된다.


생사초를 심은 이들의 말에 따르면,

출처'킹덤' 시즌 2
압록강에서 얻은 것인데... 죽은 사람을 살리는 풀이라 하여 돈이 될까 싶어 심었습니다."

북녘땅에서 누군가가 생사초의 존재를 알고 있고, 심지어 생사초를 사용해 죽은 이를 살리는 것도 알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런 생사초를 팔기까지.

출처'킹덤' 시즌 2

이에 직접 북녘땅으로 향한 이창 일행은 그곳에서 좀비와 맞닥뜨리게 된다.


그런데 이 좀비는 조금 이상하다...?

출처'킹덤' 시즌 2

발목에 방울이 달려있는 것이다.


그렇다는 건 누군가가 좀비의 움직임을 파악하기 위해 발목에 방울을 달아놨다는 건데...

출처'킹덤' 시즌 2

게다가 이어진 장면에선 상자 속에 갇혀 있는 좀비들의 모습 하며, 마치 좀비를 다룰 줄 아는 듯한 사람이 만든 공간이 등장한다.


좀비에 방울을 단 사람, 좀비를 상자에 가둔 사람, 그리고 생사초를 판 사람...

출처'킹덤' 시즌 2

'킹덤' 시즌 2 엔딩을 장식한 전지현이 그 주인공?!

1도 모르겠다
(궁금해!!!)

시즌2 마지막 장면에 쏟아진 이 떡밥들로 인해 궁금증 잔뜩 안고 있는 사람들 많을 것. 그런 분들이 반가워 할 만한 작품이 나온다. 


바로 '킹덤'의 스페셜 에피소드인 '킹덤:아신전' 제작이 확정된 것.


이로써 시즌 2 엔딩에 대한 궁금증 해소와 함께 더 넓어진 '킹덤' 세계관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출처'킹덤' 시즌 2
꺄아아아

'킹덤:아신전'은 북방 여진족 부락의 후계자 아신의 이야기와 생사역의 비밀을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다.


이창 일행이 마주쳤던 의문의 인물 아신의 전사(前史)를 다룰 예정.


'킹덤' 시즌 2 엔딩에 등장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전지현이 이번 '킹덤:아신전'에서 아신을 맡아 과거 북방에 거주하던 아신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그려낼 전망이다.

출처넷플릭스

또한 '킹덤' 시즌 2에서 어영대장 민치록 역할로 활약을 펼쳤던 박병은 역시 이번 '킹덤:아신전'에 출연한다.


'킹덤' 시즌 2에서 이창 일행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역할을 해낸 민치록이 과연 이번 '킹덤:아신전'에서 어떤 역할을 맡을 지도 관심사.


특히 북방 여진족 부락의 후계자 아신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는 이번 '킹덤:아신전'에 왜 민치록이 등장하는지, 민치록과 아신은 어떤 운명으로 얽혔는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출처넷플릭스

'킹덤' 시즌 1 연출과 시즌 2 총괄 제작을 맡았던 김성훈 감독이 '킹덤:아신전'의 연출을 맡았으며 '킹덤' 시리즈를 집필한 김은희 작가가 다시 한번 펜을 들 예정이다.


이번 스페셜 에피소드를 통해 김은희 작가는 생사초의 기원과 아신의 정체에 대한 미스터리를 풀어낼 계획.


과연 모두가 궁금했던 생사역의 비밀과 역병의 기원은 무엇일지.

출처넷플릭스

다가올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아신전'을 기대해 보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