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현존 아이돌 중 개인기 최다 보유자

희미야!!!!! 희!!미!!야!!

3,8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N의 집착]

아이돌 안했어도 방송에서 분명 뭔가 했을 것 같다. 대체 어디에서 저런 끼가 나오나 싶은 김희철을 '아는 형님'에서 볼 때 마다 드는 생각이다. 

감히 현존 아이돌 최고의 '잔재주' 보유자라 말하고 싶은 슈퍼주니어 김희철, '아는 형님'에서 보여준 개인기만 해도 이정도다. 
# 성대모사

성대모사를 잘하는 아이돌은 많다. 그러나, 이렇게 적재적소에서 맛깔나게 써먹는(?) 아이돌은 없다. 


'툭' 치면 성대모사가 우르르 쏟아지는 성대모사 자판기인데, 심지어 안 쳐도 알아서 쏟아진다. 상황에 딱 맞는 성대모사가! 


김희철이 쏟아낸 성대모사를 대략만 살펴봐도... 

'쪼'를 진짜 잘 살리는 이경영.

출처'아는 형님'

몇 년 째 듣고 있는데 질리지 않는 궁예(김영철).

출처'아는 형님'

표정과 모션의 깐족임이 더해져 정신을 쏙 빼놓는 최양락.

신들린 두성과 모션이 조화로운 민경훈. 

이렇게까지 열정적으로 하나 싶은 이상민 크라잉랩. 


...이외에도 최민수, 추사랑, 조성모, 김장훈, 김병옥, 김종서, 윤종신 등등 다 적기도 힘들 지경. 

# 방송사(史)

김희철의 특기 중 정말 신기한 이것, 방송 디테일 기억하기다. 


드라마, 가요 프로그램, 뮤직비디오, 예능 분야를 가리지 않고 1990년대~2000년대 방송의 역사를 두루 섭렵하고 있는 김희철. 그 디테일이 어느 수준인고 하니... 

그냥 '툭' 하니 우르르 쏟아지는 임창정 연혁. 탈색한 머리부터 '소주 한 잔' 뮤직비디오 디테일까지 기억하는 진정한 가요 덕후다. 

출처'아는 형님'

윤종신이 간드러지던 목소리로 부르던 '환생'의 무대의상까지 기억하는 것은 놀라운 것도 아니다. 그 다음 말이 중요했는데... 

출처'아는 형님'
96년도 노래지? 환생!"

발매 년도까지 정확히 알고 있다. 


재민이가 god 타이틀곡 결정해준 것, 드라마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가 시청률 3%도 넘지 못했던 것까지 방송, 가요 근현대사가 줄줄줄줄 나오는 방송사 박사다. 

# 1초 만에 노래 맞히기

김희철 개인기들 중 가장 놀라운 개인기다. 전주 1초만 듣고 노래 맞히기! 


1990년대 노래부터 최신곡까지 멜로디 한 소절도 아니고 '빰' 1초면 귀신같이 가수와 노래까지 잡아내는 엄청난 능력이다. 

이 신박한 능력이 워낙 정평이 나있어 '아는 형님'에서도 여러 스타들이 김희철과 전주 1초 듣고 노래 맞히기 대결을 펼쳤다. 

정말 봐도봐도, 들어도 들어도 신기한 능력일세... 

# 걸그룹 댄스

15년 경력 아이돌 '짬바'답게 춤을 빼놓을 수 없다. 웬만한 히트곡의 포인트 안무는 다 알고 있는 김희철, 특히 강한 분야가 있으니... 

대체 이걸 다 어떻게 외우고 있나 싶은 다양한 걸그룹 댄스! 


노래만 나오면 몸이 자동반응이다. 수줍게 덩실거리는 윤균상과 김유정을 보고 본능적으로(?) 무대에 난입하는 김희철. 그는 찐이다. 

출처'아는 형님'

문제는 ITZY가 맞혔지만, 일단 춘다. '픽미'니까. 

출처'아는 형님'

걸그룹 댄스에 누구보다 진심인 편. 

# 여장
부캐 열풍이 있기 전부터 김희철에게도 미모의 부캐가 있었다. 그 이름 김희미. 

볼 때마다 놀라운 김희철의 여장, 멤버들은 볼 때마다 감탄하고 게스트들도 김희미의 미모 만큼은 인정한다. 

출처'아는 형님'

I.O.I도 긴장하게(?) 했던 강원도 대표미녀 김희미. 

출처'아는 형님'

출처'아는 형님'

거인의 마음 홀려버린 수향 친구 희미. 

출처'아는 형님'

강한나의 쌍둥이 자매, 선녀 희미. 

출처'아는 형님'

아형고 최고 미녀, 자유로운 영혼의 고딩 희미. 

출처'아는 형님'
야광봉
희미 데뷔길만 걷자.

끼 넘치는 김희철의 활약이 돋보이는 '아는 형님'. 본 방송을 놓쳤다면 넷플릭스에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