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영화 감독과 사랑에 빠진 배우들

가까운 곳에서 찾아보자규

29,8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람 일 참 모르는 것이다.  예상 못한 곳에서 운명을 만나기도 하지만, 가까운 곳에 있는 사람과 사랑에 빠지기도 한다. 

배우라고 무엇이 다를까. '같은 업계 사람'에서 사랑하는 사이가 된 감독-배우 커플들을 모아봤다. 
1
릴리 콜린스 ♥ 찰리 맥다월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에밀리, 파리에 가다'에서 러블리한 모습으로 큰 사랑 받고 있는 릴리 콜린스. 


최근 그의 인스타그램에 행복이 마구마구 샘솟는 사진이 올라왔다. 

연인인 찰리 맥다월(찰리 맥도웰)와 입을 맞추고 있는 이 사진. 포인트는 릴리 콜린스의 손가락에 자리한 반지다. 


공개 연애 중이던 두 사람, 드디어 결혼을 약속했다! 

출처찰리 맥다월 인스타그램

찰리 맥다월은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영화 감독 겸 배우.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비 '디스커버리', 영화 '더 원 아이 러브' 등을 연출했다. 

프러포즈를 받고 너무나 행복해보이는 릴리 콜린스. 부부이자 동료로 쭉 함께하길 바란다. 
2
에밀리 블런트 ♥ 존 크래신스키

출처'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엣지 오브 투모로우',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콰이어트 플레이스' 등 이제는 믿고보는 배우가 된 에밀리 블런트. 

그도 배우 겸 감독을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정확히는 배우 남편이 점점 감독으로도 유명해진 케이스다. 
에밀리 블런트의 남편은 미국의 영화배우이자 감독인 존 크래신스키. 

누구냐고? 바로 '콰이어트 플레이스'의 연출, 각본, 주연을 모두 맡았던 감독이다. 극 중 리 애보트 역을 맡았다. 

출처존 크래신스키 인스타그램
'콰이어트 플레이스'를 제작하기 훨씬 이전이 2010년 결혼에 골인한 부부. 슬하에 두 아이를 두고 있다. 

에밀리 블런트의 팬이었던 존 크래신스키는 에밀리와 처음 만난 날 사랑에 빠졌다고... 
부끄러움
3
탕웨이 ♥ 김태용

진정한 '일하다 만난 사이'인 배우-감독 커플이다. 영화 '만추'를 통해 인연을 맺어 연인으로 발전해 지금은 부부가 된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 국경을 넘은 사랑으로 화제를 모았다. 

2014년 결혼에 골인한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 지난 2016년 딸을 낳았다. 


서로의 일을 응원해오던 두 사람. 올해 김태용 감독의 신작 '원더랜드'에서 또 한 번 감독과 배우로 호흡을 맞췄다. 

4
문소리 ♥ 장준환

출처'여배우는 오늘도'

천재적 감독과 천재적 배우의 만남이다. '지구를 지켜라',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1987'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이 바로 배우 문소리의 남편이다. 

영화계에서 누구나 인정하는 감독과 배우지만, 재미있게도 두 사람이 처음 작업한 것은 영화가 아닌 뮤직비디오 였다고. 


절대 감독과는 결혼하지 않겠다고 생각했던 문소리였거늘, 장준환 감독이 그 마음을 녹였다. 

(혼신의 뒷모습 연기 중인 장준환 감독)

출처'여배우는 오늘도'

지금은 문소리도 연출을 하고 있어 영화 감독 부부이기도 하다. 


문소리가 연출한 '여배우는 오늘도'에 장준환 감독이 남편 역으로 '뒤태만' 출연하기도 했다. 

5
그레타 거위그 ♥ 노아 바움백
'프란시스 하', '로마 위드 러브'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한 데 이어 '작은 아씨들'로 연출력까지 인정받은 감독 겸 배우 그레타 거위그(그레타 거윅). 

그와 오랜 사랑을 키워오고 있는 연인도 감독이다. 바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비 '결혼 이야기'로 극찬을 받은 노아 바움백 감독! 

2010년 영화 '그린버그'에서 감독과 배우로 작업했던 두 사람은 이후 '프란시스 하'에서 다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2019년에는 첫 아이를 품에 안았다. 


올해는 그레타 거위그의 '작은 아씨들'과 노아 바움백의 '결혼이야기'가 나란히 영화 시상식을 휩쓸며 연인이자 라이벌로 시상식에 함께 자리하는 재미있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