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각잡고 돌아온 원조 코믹 여신

클래스는 영원하다

65,7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을 통해 코믹 여신으로 자리매김했던 배우 황정음. 

이후 '킬미, 힐미', '그녀는 예뻤다', '운빨 로맨스' 등 특유의 귀여운 코믹 연기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그런 그녀가! 약 2년 만에 제대로 각잡고 돌아왔다. 

출처'쌍갑포차'

매회 등장하는 사이다 멘트로 힐링 안겨주고 있는 JTBC '쌍갑포차'로 말이다.


'쌍갑포차'는 까칠한 포차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오리엔탈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


황정음은 까칠하지만 속내는 그 누구보다 선한 월주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출처'쌍갑포차'

특히 무엇보다도 주목받는 건 황정음표 코믹 연기.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바로 확인해 볼까.

출처'쌍갑포차'

마치 전설의 '띠드버거'를 연상케 했던 월주의 BJ 연습 모습이다.


"띠드버거(치즈버거) 주세요"를 통해 애교의 신기원을 열었던 황정음표 애교가 '쌍갑포차' 월주를 만나 코믹함으로 거듭났다고나 할까.

이를테면 이렇게...?

출처'쌍갑포차'
발그레 히히

이렇듯 귀여우면서도 코믹한 연기는 극 중 월주가 기분 좋을 때 유독 많이 만나볼 수 있다.


마트에서 장을 보다 우연히 만난 할머니에게 "스무 살처럼 보인다"는 말을 들은 그녀의 반응은?

출처'쌍갑포차'
크크크
(귀여워ㅋㅋㅋㅋ)

사실 500년이라는 세월을 보내온 월주이지만 스무 살이라는 말이 그렇게 좋았던 거다.


마치 '짜라잔~'이라는 자체 효과음 들리는 듯한 등 to the 댱. (ㅋㅋㅋㅋㅋ)

뿐만 아니라 무언가 원하는 게 있을 때에도 이런 월주의 치명적인 귀여움(?)이 발사된다고 한다.

(눈 깜빡 = 내꺼랑 바꿔먹자)

출처'쌍갑포차'
빨간모자 소녀

애교 베이스의 코믹함은 물론, '원조 코믹 여신'답게 완전한 코믹함까지 보여주는 중이다.


때는 바야흐로 갑을 관계를 이용한 성추행 가해자를 꿈속에서 혼내줄 때였으니.

드루와 드루와

출처'쌍갑포차'

상대를 봐주지 않는 월주kick과 함께 "드루와 드루와" 스킬을 시전 하는 월주 이모님.


너무 웃긴데 너무 멋져...☆

하지만 황정음이 '쌍갑포차'에서 코믹한 연기만 하느냐, 그건 또 아니다.


많이들 알고 있듯 황정음 KBS 드라마 '비밀'을 통해 감성 넘치는 연기, 그리고 보는 사람 울리는 눈물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역시 '쌍갑포차'에서도 남다른 연기 내공 보여주고 있는데.

눈물 뚝뚝 흘리는 처연한 연기도,

아련하면서도 쓸쓸한 연기도 뭐든지 OK.

너무멋지다

이처럼 다채로운 매력 보여주고 있는 황정음. 이는 그가 연기하는 월주 캐릭터 역시 다채롭기 때문에 가능했던 게 아닐까.


실제로 황정음은 본인이 연기한 월주 캐릭터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사랑, 인간애, 지랄맞음?"

출처넷플릭스
폭소

그... 그치... 월주가 참 다양한 매력이 있지. (ㅎㅎㅎㅎ)

이런 매력적인 월주 캐릭터를 황정음이 앞으로 얼마나 더 멋지게 만들어낼지 기대가 되는 가운데. 

출처'쌍갑포차'

이번엔 청소부로 취직한 월주? '쌍갑포차' 7회에선 또 어떤 코믹함이 나올지 본방송으로 직접 확인해보자.


(본방 놓쳐도 걱정 말아요. 넷플릭스로 go go!)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