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돈이냐 사랑이냐, 만약 당신이라면?

그것이 문제로다

7,8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당 콘텐츠에는 '키싱부스', '가족의 죄'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N의 상상]

살아가면서 한 번쯤은 해봤을 상상. 돈vs사랑일때 과연 나라면 어떤 걸 선택했을까.

깊은 고뇌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들을 통해 그런 선택의 상황으로 들어가 보자.


만약 당신이라면 이럴 땐 어떻게 하겠는가.

돈 VS 사랑

출처'투 핫'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투 핫'을 통해 모인 참가자들. 이들은 약 한 달 동안 같은 공간에서 합숙을 하게 된다.


전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핫한 남녀들만 모아 놓은 만큼 불꽃이 튀지 않으래야 않을 수 없다.

출처'투 핫'

이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불꽃이 아주 강하게 타올랐더랬다.

부끄러움

남자의 이름은 해리. 여자의 이름은 프란체스카.


첫인상 때부터 서로에 대한 호감을 표시하던 두 사람은 합숙 첫날, 진한 스킨십을 나누며 사랑을 시작하려고 한다.


그런데 이때.

(인공지능 스피커 등장)

출처'투 핫'
상금은 10만 달러(한화 약 1억 원)입니다. 그러나 조건이 있습니다. 스킨십이 금지됩니다. 발각 시 상금에서 벌금이 차감됩니다."

출처'투 핫'

망...


키스도 금지, 그 이상의 행위도 당연히 금지된다. 합숙을 진행하는 약 한 달 간의 기간 동안.


'사랑=스킨십'이라고 생각하는 이 두 사람에게 꽤나 가혹한 규칙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 아니나 다를까...

난 (너한테) 진심이야. 그러니 우리 자자. 나는 스킨십이 진심을 확인하는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해."

출처'투 핫'

해리가 참지 못하고 먼저 이야기를 꺼냈다. 스킨십으로 사랑의 진심을 확인하자고.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기 위해선 이 방법밖에는 없다고. 나는 너한테 진심이라고.


흠... 이런 상황에서 프란체스카는 사랑이냐 아니면 돈이냐,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출처'투 핫'

고민에 빠진 프란체스카. 만약 당신이 프란체스카의 입장이라면 어떻게 하실 건지?

투표하기

투표 폼
1:1투표 VS
    우정 VS 사랑

    사랑과 돈이 대립했다면, 이번엔 우정과 사랑이 대결할 차례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키싱부스'의 상황 속으로 들어가 보자.

    출처'키싱부스'

    리와 엘. 두 사람은 어린 시절부터 함께 자란 둘도 없는 절친이다.


    원래 절친한 사이일수록 지킬 건 꼭 지켜야 사이가 틀어지지 않는 법. 그래서 이 두 사람은 '절친 규칙'을 만들었더랬다.

    출처'키싱부스'

    이런 거다. 규칙 2번. 비밀은 아무에게나 말하지 않는다.


    규칙 6번. 절친에게 못할 말이 생기면, 하면 안 된다.


    그리고 가장 문제가 되는 규칙 9번.

    출처'키싱부스'
    절친의 가족과 친척은 절대로 넘보지 않는다."

    이게 왜 문제가 되느냐. 바로 9번 규칙 너머의 저 남자. 리의 형이자 교내 최고의 인기남 노아.


    엘의 마음속에 노아에 대한 설렘이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출처'키싱부스'

    와중에 키싱부스를 통해 노아와 키스까지 해버린 엘. 리와의 규칙 때문에 노아를 멀리하려 하지만 그럴수록 마음은 커져버리는 거다.


    급기야 노아가 엘에게 좋아한다는 고백까지!


    이미 걷잡을 수 없는 상황까지 와버렸으니 어쩔 수 없지. 노아와 연애하고, 리한테는 숨기지 뭐.

    출처'키싱부스'

    ...는 무슨. 딱 걸렸다.


    무슨 이유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절친 규칙' 9번에 굉장히 민감한 리는 엘에게 화를 내고.


    노아와의 연애 때문에 엘은 절친인 리를 잃게 될 상황에까지 처했다.


    사랑이냐 우정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투표하기

    투표 폼
    1:1투표 VS
      가족 VS 정의

      마지막은 가족과 정의 사이에서 대립하는 상황으로 들어가 볼까 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가족의 죄'를 통해서 말이다.

      출처'가족의 죄'

      선택의 기로에 놓인 주인공은 바로 알리시아라는 이름의 여성이다.


      평범한 삶을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현재 아들 다니엘이 구치소에 수감되어 있는 상황.


      아들은 전처를 협박하고 폭행한 죄로 유죄를 선고받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출처'가족의 죄'

      하지만 알리시아는 아들을 전적으로 믿고 있는 중. 때문에 어떻게든 아들을 구해내려 한다.


      4억 원을 제시하는 변호사에게도 선뜻 알겠다는 대답을 할 정도로 무죄를 확신하는 중인 거다.


      결국 그 거액의 돈으로 소송을 취하하게 만듦으로써 아들은 자유를 되찾았다.


      그리고 알리시아의 삶도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나 싶었는데.

      출처'가족의 죄'
      자신의 집에서 일했던 가정부로부터 뜻밖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아드님이 저를 성폭행했어요. 사모님께 말하면 죽인다고 했죠."
      헉 놀람

      출처'가족의 죄'

      그제야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알리시아. 협박 및 폭행을 당했다는 전처의 주장 역시 사실임을 깨닫게 된다.


      하지만 정의를 바로잡기 위해선 다시 아들을 감옥에 보내야 하는 상황.


      가족과 정의 사이에서 과연 당신의 선택은?

      투표하기

      투표 폼
      1:1투표 V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