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범바너3' 공개 후 박민영이 PD한테 보낸 문자

탐정단, 이 멤버 리멤버

12,5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허당 탐정단이 거대한 음모에 맞서 진실을 찾아가는 내용을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 


시즌 1과 시즌2에서 예능과 드라마적인 요소를 결합해 신선한 재미를 줬다. 


이제는 그 대미를 장식할 차례. 완전체로 다시 뭉친 탐정단과 더욱 깊어진 스토리의 시즌 3로 돌아왔다. 

출처넷플릭스

마지막 시즌인 만큼 더욱 더 공을 들여 만들었다는 제작진. '범인은 바로 너'의 방향성부터 스핀오프에 대한 생각까지...


28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난 조효진 PD, 고민석 PD에게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출처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 3에서는 그동안 궁금증을 자아냈던 프로젝트 D의 전말이 드러난다.


자세히 이야기할 순 없지만 전체를 아우르는 '잠재적 범죄자 리스트'에 대한 이야기다.


그동안 예능에서 자주 다뤄지지 않은 주제가 심도 있게 펼쳐지는 셈이다.

이번엔 조금 더 사회적인 이슈를 담고 스토리 위주로 담아보려고 했어요. 시즌이 거듭되면서 멤버들이 어느 정도 적응돼 있었고 이광수 씨도 돌아왔다 보니 웃음은 어느 정도 소화해 줄 거라고 생각했죠. 덕분에 자신 있게 시즌3를 디자인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조효진 PD)

출처넷플릭스

에피소드 중에는 악플러와 관련한 이야기를 비롯한 사회적 이슈도 담긴다.


의미 있는 시도지만 예능에서 메시지 깊은 이야기를 담는 것에 왜 부담감이 없었겠나.


제작진도 출연진도 어찌 되었든 웃음을 챙겨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런 조효진 PD를 안도하게 한 건 배우 박민영의 문자 한 통이었다.

출처넷플릭스
시즌 3가 공개되는 날 멤버들이랑 이야기를 했죠. 기억에 남는 피드백이 박민영 씨 문자였어요. '피디님 이거 생각보다 되게 재밌는데요?'라고 왔죠. 사회적 이슈를 우리가 이야기하기엔 독한 게 아닐까 걱정을 했었는데 결과물이 나간 걸 보고 만족스럽다고 얘기해줘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조효진 PD)

출처넷플릭스
시즌 3까지 오다 보니 멤버들끼리 케미가 좋아져서 상황에 대해 몰입을 많이 한 것 같더라고요. 아무래도 그래서 공개되고 방송으로 봤을 때 더 만족하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고민석 PD)

출처넷플릭스

지난 2018년 시즌 1이 공개되고 세 시즌째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는 '범인은 바로 너'. 이 작품을 여기까지 오게 한 데에는 출연진의 공도 한몫했다.


탐정단의 중심인 유재석, 뛰어난 추리력의 브레인 박민영, 웃음 사냥꾼 김종민, 갈수록 성장하는 세훈과 세정, 돌아온 이광수와 이승기까지...


모든 멤버들이 애착을 가지고 열심히 임해준 덕분에 좋은 추리와 웃음을 모두 챙길 수 있었단다.

유재석 씨는 롤플레잉을 하면서 웃음을 뽑아내고, 그러면서 캐릭터도 하나하나 짚어주는 특출한 능력이 있어요. 유재석 씨가 없었으면 이 프로그램을 기획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아요.

이광수, 김종민, 이승기 씨가 여러가지 웃음을 많이 만들어줬고 추리에 특화된 박민영 씨의 활약도 있었죠." (조효진 PD)

출처넷플릭스

시즌 3에서는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한 출연진의 활약도 펼쳐진다.


지난 시즌들에 비해 추리력이 월등히 상승한 세훈과 세정의 활약이다.


특히나 세훈이 키보드 배열을 알아맞히는 장면은 '범인은 바로 너'를 지금까지 봐온 시청자들도 놀랄만한 활약이 아닐까 싶다.

세훈 씨가 굉장히 빨리 추리해낸 장면이 있어요. '저 친구가 저렇게 빨리?' 하며 놀랐죠. 세정 씨도 시즌 3에서 특이한 상황을 잘 추리해내서 많이 놀랐어요." (조효진 PD)

출처'범인은 바로 너' 시즌 3

화려한 게스트들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조병규를 시작으로 엑소 수호, 임수향, 태항호, 안보현, 김혜윤, SF9 로운, 김보라, 황보라 등 많은 스타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제작진은 처음부터 이렇게까지 화려한 라인업을 염두에 두고 섭외를 한 건 아니었단다.


스토리를 먼저 결정하고 그 다음에 배역에 가장 적합한 배우를 찾았기 때문이다.

역할을 가장 잘 소화할 수 있는 분이 누굴까를 먼저 생각했어요. 게스트 연기가 굉장히 어려워요. 그분들은 물론 대본을 갖고 있지만 탐정단은 대본이 없거든요. 상대가 어떤 연기를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이야기를 끌고 가야 하는 거죠. 게스트 배우분들이 잘 맞춰주셔서 사건을 이끌어갈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조효진 PD)

출처넷플릭스

아쉽지만 '범인은 바로 너'는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그러다 보니 시즌 4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못 하는 반응도 있다. 게스트들의 숨은 반전을 추측하거나 열린 결말이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이 반응에 대한 제작진의 생각은 이렇다.

그런 반응이 많았다고 들었어요. 재밌게 봐주셨다는 방증인 거 맞죠? 사실 조금 해 보고 싶은 이야기가 있긴 하죠. 스핀오프로 천재 탐정단과 대결하는 이야기요.

일단 저희 입장은 시즌 3에서 마무리하는 게 이 프로그램에 있어서 가장 좋은 마무리일 거라 생각해요. 열린 결말에 대한 판단은 시청자분들에게 맡깁니다." (조효진 PD)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