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남친이 이상한 걸 남기고 죽었어요

그게 좀 엄청난 거 같은데요 ㅠㅠ

48,0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 콘텐츠는 '나를 차버린 스파이'의 일부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에디터N의 비밀상담소] 

어디에서 대놓고는 말 못할 고민을 터놓는 곳, 에디터N의 비밀상담소에 기가막힌 사연이 또 도착했다. 

남자친구가 자신에게 이상한 물건을 남기고 죽어버렸다는 이 여자의 이야기, 함께 들어보자.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미국에 사는 오드리입니다. 


너무 엄청난 일이 생겨버려서 사연 보내요. 


사실 여러분이 달아주는 댓글을 읽을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혹시 제가 이미 세상에 없으면 어쩌죠?! 왓더...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진정하고 다시 글 쓸게요. 


다름이 아니라, 제 남자친구 얘깁니다. 아니, 이제는 제 얘기예요. 


제 남자친구는 진짜 괜찮은 사람이었거든요? 안 믿으실까봐 사진 첨부해요.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우린 진짜 로맨틱하게 만났고, 정말 괜찮은 남자였어요. 

그런데, 이 사람이 제 생일에 빅엿을 선물했습니다.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다른 날도 아니고 제 생일에! 저한테 헤어지자는 겁니다. 그것도 문자로요! 


문자통보라니, 이게 무슨 말 같지도 않은 경우냐고요!!!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더 열받는 건 그렇게 연락을 해도 다 씹던 그 남자가, 자기 물건을 태우겠다는 문자에는 바로 전화가 왔다는 겁니다. 


물건 그냥 두라고요. 자기가 다 설명하겠대요. 뭐가 터지는 소리도 좀 들렸던 것 같고요.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아주 거지같은 경험이었지만, 어쨌든 다음 날 출근을 했어요. 


똥차가고 벤츠 온다더니, 웬 핸섬한 영국 남자가 말을 거는 거예요. 


차까지 배달해줄 수 있느냐는데, 이건 누가 봐도 그린라이트 아니겠어요?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네. 아니더라고요. 납치 당한거였어요. 


이 사람들이 말하길, 제 남자친구...아니 전 남자친구 드루가 CIA고, 스파이라는 겁니다. 


스파이요. 스파이! 


영화에서만 보던 그거요. 그거!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생판 남의 말을 어떻게 믿겠어요? 


절대 그 사람들에게 드루에게 전화가 왔었다는 사실을 말하주지 않으려고 했는데!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제가 거짓말에 좀 서툽니다. 들켜버렸어요.  


근데 뭐, 대단한 일은 아닐거라고 생각했어요. 설마 진짜 드루가 요원 그런거겠어요?  


순순히 말하고 찝찝한 마음으로 집에 왔는데...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세상에, 굳이 벽을 타고 드루가 등장하지 뭡니까. 

진짜 요원 같았다니까요?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대체 무슨 상황인지 모르겠는데, 여하간 저희 집이 쑥대밭이 됐다는 건 확실해요. 


그리고 드루가 폭탄 선언을 했죠.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나쁜 놈들이 날 쫓고 있어.
이젠 너를 쫓을 거야.
그래서 헤어지자고 한거야.
너를 위험하게 하고 싶지 않았어.

이걸 가지고 빈으로 갈거야.
그리고 카페 실레로 가야 해.
거기서 베른이라는 사람을 만날거야.
내일 오전 11시에."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그리고는... 


방금까지 제 친구와 재미 보려고 홀딱 벗고 있던 남자에게 총을 맞고 죽어버렸습니다. 


저에게 이 트로피를 남기고요. 오전 11시 베른에게 꼭 전달해야한다는 이 트로피를요!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전 정말 이걸 배달할 용기 같은 건 없는 사람입니다. 


근데 모건은 자꾸 그걸 해야만 한다는 거예요. 


모건의 논리는 이랬어요. 


1. 남자친구의 유언이다. 

2. 어차피 죽을 거라면 유럽은 가 보고 죽자. 


정말 말도 안되죠?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그 말도 안되는 짓을 해버린 게 잘못이었어요. 


저는 빈에 와버렸습니다. 트로피를 들고요. 


제가 미쳤던 것 같아요!!! 여기까지 왜 왔냐고!!!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절 속여먹었던 그 영국놈은 제가 있는 곳마다 나타나서 드루가 스파이라고, 트로피를 달라고 하고...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가는 곳 마다 총알이 날아다니고, 피 튀기고 전쟁통입니다.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저를 보호하기 위해서라고 우기며 트로피 내놓으라고 따라다니는 영국 놈,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지금까지 모든 것이 거짓이었던 주제에, 아무도 믿지 말라고 신신당부했던 남자친구. 


누구 말을 믿어야하는 건가요? 

출처'나를 차버린 스파이'

모건하고 다니면서 국제법을 수십가지는 어겼는데, 전 나중에 어떻게 되는 거죠?! 


혹시 스파이시거나, CIA시거나, MI6거나... 뭐 비슷한 아무 곳이나 일하시는 분들 없나요? 현실적인 조언 부탁드립니다. 


평범한 시민에서 졸지에 전세계의 운명을 손에 쥐게 된 오드리. 그리고 범상치 않은 친구 모건. 두 여자의 뒷이야기 '나를 차버린 스파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