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4F

자해를 멈출 수 있는 방법 | 자해 & 조울증 & 월경전증후군(PMS)

7,6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트레스 해소할 곳이 필요해요"
"생리 전 우울은 어떻게 해야돼요?"
"감정기복이 심해서 주체가 안 되요"

'우울까지 아니라면 난 어떤 상태일까?' 두 번째 이야기.
저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나해란입니다.

* 첫 번째 이야기 보러 가기! 

https://1boon.kakao.com/14f/5d8306f3fc152b2929150520


1. 자해

우울증은 우울하기 때문에 자해를 할 여력이 없어요. 대신 자살 시도를 하는 경우가 있죠. 자해는 우울증의 증상은 아닌데요. 내면의 갈등이 있거나, 마음이 공허할 때, 나의 존재감을 찾지 못해 힘들 때처럼 감정의 기복이 아주 클 때. 이런 경우 자해를 하기도 해요.

요즘 자해를 하는 친구들이 많다고 해요. 사실 자해는 꼭 죽으려고 하는 건 아니에요. 이런 것들을 경계선 인격장애*라고 하는데요. 이런 경우에 자해를 해야만 내가 어떤 사람인지 존재감을 느낀다고 해요. 자해를 해서 피를 보거나 아픔을 느낄 때 그나마 내가 살아있다고 느껴져요.


* 경계선 인격장애: 신경증 수준에서 정신증 수준으로 가기 전의 상태

실제로 병원에 오는 친구들을 보면 크게 탈선을 하거나 나쁜 친구들이 아닌데 '화를 풀 데가 없어서' 자해를 하기도 했다고 해요. 근데 그게 사실 이해가 안 되진 않거든요. 중고등학교 때 해소할 방법이 없을 수도 있으니까요.

이런 친구들에겐 "자해하지 마세요"라고 하지 않아요. 대신 "수위를 낮추라"라고 이야기하죠. 커터 칼로 손목을 조금씩 긋는 게 매우 흔한 자해 방법인데요. 예를 들어 흉터가 나지 않게 해보는 방법을 얘기하는 거죠. 고무줄로 세게 튕겨서 허벅지를 때려본다든지 아니면 꼬집는 걸로 바꿔 보자.. 이런 걸로 자꾸 권유를 해요.

자해는 우울증은 아니지만 우울감을 표현하는 수단입니다. 한 번에 멈추긴 어렵지만 분명히 낮은 단계로 고쳐서 좋아지게 만들 수 있을 거예요. 내가 자해 한 번 했다고 해서 마음에 너무 담아두고, 이상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말고요. 나를 받아들이고 나아질 내일을 생각하세요.

2. 조울증

'나는 기분 업 다운이 너무 심해' 이런 걸 조울증이라고 생각하는 친구들도 많은 것 같아요. 이건 조울증이 아니라 성격이에요. 조울증은 우울증과는 다른데요. 조울병은 완벽하게 우리가 조증 상태에 빠져야 합니다.

조증 상태는 단순히 기분이 좋은 상태가 아니고요. 자신에게 손해가 될 만한 행동을 해야 돼요. 예컨데 홈쇼핑을 한다? 몇 천만 원씩 감당이 안 될 정도로 미친 듯이 사대요. 그런 게 나중에 돌아보면 '내가 왜 그랬지' 하는 기간이 상당히 유지되는 것이 조증 상태고요.

이 상태는 뇌에 변화가 온 상태예요. 단순히 기분의 문제가 아니라 뇌의 호르몬이 빵빵 터져 가지고 제어가 안 되기 때문에 논리적인 사고를 벗어나는 단계예요.

이 경우엔 약물이 100% 필요해요. 뇌세포에서 호르몬이 마구 나오는 상태이기 때문에 약물을 통해 이를 줄여줘야 해요. 가장 병원에 안 가는 환자들이 조울증 환자들인데요. 그런데 한 번 겪고 나면 '내가 진짜 병이구나'라고 깨닫게 되거든요. 홀로 견디지 말고 꼭 병원의 도움을 받길 바라요.

3. 월경 전 증후군(PMS)

여자 친구들 중엔 생리 전에 기분이 유독 변하는 친구들이 했죠. 이런 것들이 심하면 월경 전 증후군이라고 부르는데요. 이거 병입니다. 그래서 일정 기간 약을 먹어야 하는데요.

생리 직전 호르몬이 배란 직후에 훅 떨어지면 기분이 확 변하는데요. 그때 문제가 생기는 겁니다. 그래서 생리 전 7~14일 전 항우울제를 먹으면 기분이 나아질 수 있어요. 생리 전 증후군은 단순 기분 문제가 아니라 배도 답답하고 식욕도 떨어지는 등 이상한 문제가 생기기도 합니다.

물론 모두가 약을 먹으라는 건 아니고요. 공부하는 데 방해를 받거나, 나도 모르게 도벽이 생기는 등 호르몬의 문제가 심할 경우 산부인과에 가지 않고 약간의 항우울제 복용으로 간단히 치료가 가능할 수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어요.


요즘 정말 우울감을 느끼는 친구가 많은 것 같아요. 살기 빡빡한 세상이지만 나를 챙기려는 노력은 나 스스로 해야 해요. 그냥 정말 온전히 내가 좋아하는 거 찾아서요. 내가 원하는 걸 시켜주세요. 약속입니다!

* 더 많은 영상은 YouTube 14F 채널에서!

https://www.youtube.com/c/14FMBC

작성자 정보

14F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