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4F

당장 정신과에 와야 하는 위험신호는? | 정신과기록/자가치료/우울증/심리상담/정신과비용

69,4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은 막상 정신과에 가려고 하면 '내가 가도 괜찮은가?' 걱정이 되는 분들께 정신과 진료에 대해 살짝 알려드리려 합니다.

저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나해란입니다.

별거 아닌 것 같긴 한데.. 이 정도 문제로 정신과에 가는 게 맞을까요?

병원을 찾는 많은 환자분들이 대부분 살면서 누구나 할 수 있는 고민으로 병원에 오는 경우가 굉장히 많아요. 대학을 졸업했는데 취직이 안 되고.. 하지만 뭔가는 해야 할 것 같다고 고민하는 친구들도 많이 오고 있고요. 요즘에는 다들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해봤을 만한 문제들로 찾아오는 친구들이 많이 늘었어요.

남들이 보기에는 별거 아닐 수 있지만 나에게는 꽂힐 수 있거든요. 내가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돼도 나에 대해서 정말 잘 들여다보려면 충분한 준비가 필요해요. 이 모든 걸 정신과 상담을 통해 풀어나갈 수 있을 거예요.

정신과 진료 기록이 남으면 어쩌죠?

정신과는 원칙적으로, 심지어 환자가 얘기해달라고 해도 절대 주위 사람들한테 진료 여부를 알리지 않아요. 정신과적 질환 코드를 F 코드라고 하는데요.

F 코드가 붙으면 보험 가입에 제한이 있는 보험사가 종종 있다고 해요. 그래서 보통은 환자가 약을 처방받지 않는 이상 F 코드를 넣지 않고요. 약을 처방받을 때도 단순한 불면증 같은 걸로 수면제를 받았을 경우 F코드가 아닌 단순 상담 코드로도 처리할 수 있어요.

다만 정말 내가 사실 우울증으로 2~3년 치료를 받았다고 하면 그걸 거짓말로 해 드릴 순 없거든요. 어쨌든 원칙적으로는 어떤 사람도, 심지어 가족도 내 진료기록을 볼 수 없다는 점을 알고 계셨으면 합니다.

일단 상담만 받고 싶은데, 어딜 가야 할까요?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은 '정말 내게 진단이 필요하다'라고 생각될 경우에 가시면 도움이 돼요. 대학병원은 보통 2차나 3차 병원, 종합병원 즉 입원 치료를 할 수 있는 병원이기 때문에 상담 자체를 오래 하기가 쉽진 않아요.

정신과는 여하튼 병원이에요. 말 그대로 병을 보는 곳이기 때문에, '내가 병이라고 할 정도는 아닌 것 같다', '상담만 받아보고 싶다' 싶으면 상담 센터에 가보시는 걸 추천해요. 우선 마음의 짐이 좀 덜 거예요. 보험 기록이 남지 않고, 누구한테 얘기하기도 조금 덜 민망할 수 있잖아요.

치료하는 선생님도 본인과 합이 맞는 선생님이 있을 수 있는데요. 딱딱한 스타일이든 친절한 스타일이든 본인과 잘 맞는다면 다 좋아요. 하물며 나와 맞지 않는 것 같은 선생님과의 상담 치료도 효과는 있다고 해요.

그 선생님이 싫으면 싫은 이유도 나한테 있기 때문인데요. '선생님이 왠지 싫어요. 불편해요'라는 이야기를 솔직히 털어놓으면 좋은 상담사의 경우엔 '왜 그럴까요?'하면서 내면의 문제를 밖으로 끄집어 내주실 거예요.

비용은 얼마나 들까요?

상담 비용은 상담 시간에 따라 달라지는데요. 병원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40분 정도 상담을 받을 경우 6만 원 정도가 평균 금액이라고 생각하면 돼요. 또한 상담을 진행하는 도중 심리적 평가가 진행될 경우 금액이 좀 더 추가될 수 있는데요. 그래도 10만 원이 넘는 경우는 거의 없고 짧게 이야기만 하고 온다 하면 대부분 5만 원 미만의 비용이 청구됩니다.

병원에 가지 않고 혼자서도 이겨낼 수 있을까요?

요새는 청소년 친구들도 병원에 많이 오는데요. 고민을 부모님한테 이야기하면 누구나 하는 고민으로 치부하기도 한다고 해요. 하지만 우울증은 마음의 병이기 때문에 혼자서 견디기 어렵습니다.

혼자서 이겨내려고 해도 이겨지지 않는 게 병이기 때문에 약을 2~3주만 먹어도 죽을 정도로 힘든 건 벗어날 수 있어요. '내가 왜 이 생각을 했지'라는 순간이 곧 올 거예요.

제가 위험한 상태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일주일 이상 위와 같은 생각을 여러 번 했다면 병원 치료를 추천해요. 최근 우울증 환자들이 늘어나는 연령대 중에서 20대가 제일 많더라고요. 올해부터는 2030세대도 우울증 선별 검진을 국가 건강 검진에서 무료로 해준다고 하니까요.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생각하면 병원에 꼭 가보시길 바라요.

대숲 정신과는 다음에 또 다른 고민 상담으로 돌아올게요!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더 많은 영상은 YouTube 14F 채널에서!

https://www.youtube.com/c/14FMBC

작성자 정보

14F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