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MBC의 ‘전참시 세월호 논란’ 조사 내용을 본 유가족의 반응

“기가 막힌다.”
프로필 사진
직썰 작성일자2018.05.17. | 7,341 읽음
댓글

내용을 보면 좀 기가 막힙니다. 많은 분이 그렇게 얘기했습니다. 일베라고. 제작진에 일베가 들어가 있다는 말이 많았어요. 저희도 당연히 그럴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것도 (세월호 참사 관련) 오보를 내보내는 앵커 화면과 어묵을 같이 내보내니까요. 기가 막혔던 건 잘못한 사람이 없었어요. 그게 결론입니다.


-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이하 전참시)의 내부 조사 결과에 대한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위원장의 말입니다.


지난 5월 5일 전참시는 방송 중 출연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서 배경으로 세월호 침몰 당시 MBC 뉴스 화면을 사용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어묵’은 극우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들이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할 때 사용하던 표현입니다. 

방송 후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습니다. 이에 전참시 제작진은 MBC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MBC는 내부적으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경위 조사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세월호 유가족들이 다시 한번 받은 상처는 지워지지 않았습니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12호에서 열린 ‘언론에 따른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피해자 증언대회-세월호 참사를 통해 본 언론 보도의 문제점’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참사 당시 언론 보도로 2차 피해를 받았다며 증언하는 자리였습니다. 


유경근 위원장은 이날 MBC의 전참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최근에는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을 악의적으로 편집하고 송출한 사실이 밝혀져 큰 논란이 됐다. 참사 당일부터 지금까지 언론이 달라진 것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지난 13일 MBC에서 들었던 진상조사 결과에 대해 “예능이긴 하지만 어쨌든 전파를 통해서 우리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이라며 “근데 기가 막혔던 건 잘못한 사람이 없었다. 그게 결론이더라”라고 말했습니다. 

<4.16 세월호 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이 전한 사건의 결과> 

“그 해당 부분을 책임졌던 조연출이 프로그램의 극적인 효과를 위해 ‘이러이러한 속보입니다’라고 앵커가 보도하는 장면을 FD에게 요청했습니다. 한 몇십 개를 골랐고 그중 몇 개를 추려서 5개인가를 조연출에게 보냈는데 그때 FD가 보니까 세월호 보도 장면이 있어서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거 나가도 되나?’하고 잠깐 멈칫했다더라고요. 조연출도 그런 생각 했지만 ‘뿌옇게 처리해버리면 아무 문제 없겠지’ 생각해서 그걸 썼고, 미술팀 직원한테 뿌옇게 처리해 달라고 보냈답니다. (미술 담당도) 이건 좀 아닌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을 했는데 조연출이 시켰으니까 그냥 했고요. 

시사 때 (방송을 본) 사람들은 (뒤가) 뿌옇게 처리돼 있어서 세월호 장면인 줄 몰랐대요. (중략) 그러니까 잘못한 사람이 없죠. 평소에 하던 대로 한 겁니다. 조연출이 세월호 장면을 보내달라고 한 적도 없고요. 속보입니다 하는 장면을 갖고 왔는데 문제 되면 당연히 윗사람이 알아서 거르겠지, 하면서 평소에 하던 대로 한 게 결과가 이렇게 된 겁니다.”

MBC는 세월호 참사 당시 ‘(안산 단원고) 학생 338명 전원 구조’ 오보를 시작으로 여러 차례 유가족에게 상처를 남긴 바 있습니다. 이번에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상처 받은 사람은 있지만 그 누구도 잘못이 없다는 기막힌 상황. MBC는 2014년과 얼마나 달라진 걸까요?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반려동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