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부러지고 멍들고...학대받던 똘이 이야기

8년을 지옥속에 살다 안락사 문턱 앞에서 구조된 똘이
프로필 사진
해피펫 작성일자2017.08.12. | 117,972 읽음
댓글

삶을 포기한 듯한 눈빛. 주인은 매일같이 똘이를 때리고 던지며 학대했다. 다리가 부러지면 수술을 해줬다. 그리곤 다시 때려 수술한 다리를 또 부러뜨렸다. 차라리 죽는 게 이보다 고통스러울까. 그것조차 지겨워졌는지 주인은 8년동안 키운 똘이를 안락사 하려했고, 때마침 나들이를 나왔다가 똘이를 발견한 봉사자에 의해 죽음을 면하고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겨울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