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테슬라처럼 멋지다! 1인용 전기자동차 '솔로'

캐나다의 신생 전기자동차 기업 '일렉트라 메카니카(Electra Meccanica)'
프로필 사진
BIZION 작성일자2018.01.24. | 23,328 읽음
댓글
기존 초소형 전기자동차보다 훨씬 더 멋지다

요즘 다양한 전기자동차들이 출시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양상인데요. 최근에는 한 번 충전으로 갈 수 있는 거리 즉, 주행거리를 비교해 갑론을박이 한창입니다.

사실은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만큼 치열한 분야가 또 있는데요. 바로 1인용 전기자동차입니다. 르노의 트위지가 출시되면서 초소형 전기차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출처 : Electra Meccanica

이 초소형 전기차 시장에 아주 멋진 1인용 차량으로 첫 발을 내딘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캐나다의 신생 전기자동차 스타트업 '일렉트라 메카니카(Electra Meccanica)'인데요. 이들이 출시한 첫 번째 전기자동차는 바로 '솔로(SOLO)'입니다.

솔로는 기존 초소형 전기자동차들과 디자인부터 다릅니다. 조금은 투박하고 못생긴 셰입을 과감히 버리고 테슬라의 전기차처럼 아주 멋진 디자인을 뽐내고 있는데요.

출처 : Electra Meccanica
출처 : Electra Meccanica
8초만에 시속 97km 주파, 최대 시속 132km

솔로는 도시인들의 커뮤터(출퇴근)용 자동차를 지향하며, 좌석이 딱 한 개만 장착되어 있는 아주 작은 꼬마 자동차입니다. 또한 기존 전기차와 달리 인버티드 트라이크(Inverse Trike) 타입을 선택해 바퀴가 3개만 달려있죠.

그렇다면 솔로의 성능은 어떨까요? 우선 솔로는 바디에 탄소섬유를 적용해 차체 무게를 1380파운드(약 626kg)로 줄였습니다. 단 8초만에 시속 60마일(약 96.6km)을 주파하며, 최대 속도는 시속 82마일(약 132km)을 자랑하죠.

배터리의 성능도 매우 중요한데요. 솔로는 16.1kWh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되어 있으며 한 번의 충전으로 100마일(약 161km)을 달릴 수 있습니다. 충전 시간은 220V에서는 3시간, 110V에서는 6시간 정도 걸리네요.

출처 : Electra Meccanica

엔진은 바퀴 한 개가 있는 후방에 후륜구동식으로 장착되어 있으며 82마력, 94파운드 피트 토크의 성능을 자랑합니다. 또한 후방에 작은 트렁크가 있어 배낭과 같은 짐들을 넉넉히 실을 수 있는 공간도 있군요.

현재 솔로의 출시 가격은 15,300달러(약 1,640만원)로 책정되어 있는데요. 선불 250달러를 먼저 지불해야만 주문이 가능합니다. 앞으로 캐나다와 미국을 넘어 국내에도 꼭 출시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출처 : Electra Meccanica
출처 : Electra Meccanica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커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